`1Q 韓 4.2만대 계약` 아이오닉5, 유럽·미국 판매 나선다

성주원 기자I 2021.04.23 08:43:40

현대차 올해 EV 16만대 판매 목표
내년 아이오닉6, 제네시스 전용 EV 출시

현대차 아이오닉5 주행 모습. 현대차 제공.
[이데일리TV 성주원 기자] 현대차는 지난 22일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아이오닉5의 국내 누적 계약대수가 1분기 말 4만1779대를 기록했다”며 “상반기 유럽, 하반기 미국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3일 현대차(005380)에 따르면 올해 전기차(EV) 판매 목표는 8차종, 16만대다. 지난해 4차종, 10만대 대비 차종은 2배, 물량은 60% 증가하는 수준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EV)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전기차 라인업을 세단과 SUV(스포츠형 다목적 차량)까지 다변화할 계획이다. 올들어 아이오닉5와 제네시스 브랜드 G80 전동화 모델을 출시한 데 이어 내년에는 아이오닉6(세단), 제네시스 첫 전용 EV을 선보인다. 제네시스의 추가 파생전기차도 내년 공개한다.



현대차는 EV 상품성을 높이기 위해 항속거리, 충전속도 등 기본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5년에는 전기차 판매물량을 56만대(12개 차종 이상)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 전기 충전소 ‘EV스테이션 강동’ 모습. 현대차 제공.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