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다임, 국립암센터 김학균 박사와 혁신항암신약 공동연구 ‘맞손’

나은경 기자I 2022.08.16 09:09:06

'스탠다임베스트'로 유효물질 탐색·화합물 설계하면
김학균 박사가 화합물 약효평가·타깃과의 결합구조 규명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인공지능(AI) 신약개발사 스탠다임과 김학균 국립암센터 박사는 지난달 항암 신약 후보물질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공동연구에서 스탠다임은 혁신 신약(First-in-class) 타깃을 대상으로 항암 신약 후보물질 발굴을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탠다임은 최적의 약물성을 가진 새로운 분자구조를 설계할 수 있는 인공지능 플랫폼인 ‘스탠다임 베스트’(Standigm BESTTM)를 활용해 타깃에 활성을 보이는 유효물질들을 탐색, 새로운 화합물들을 설계하고 이 중 최종 평가 후보를 선정한다.


김학균 국립암센터 박사는 항암 신약개발 연구 전문성을 활용해 자체 제작한 타깃 특이적 모델을 기반으로 스탠다임이 제시한 화합물에 대하여 세포(in vitro) 및 동물(in vivo)에서 약효 평가뿐만 아니라 타깃과의 결합 구조를 규명한다.

윤소정 스탠다임 대표는 “특정 타깃이나 적응증에 국한되지 않은 신약 후보물질을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최상의 플랫폼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스탠다임은 현재 대형 제약사 및 연구기관들과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스탠다임의 우수한 인공지능 기술과 김 박사의 항암 신약 연구 분야의 오랜 경험 및 고도의 전문성을 접목해 혁신 항암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