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식로드]이가 없으면 잇몸으로..닭의 치아 `근위`<51>

전재욱 기자I 2021.11.13 19:00:00

이가 없는 닭은 먹이 씹기 어려워 소화 어려운데
위에 붙은 근육 `근위`로 체내에서 부숴 한계 극복
단백질 덩어리로 볶음, 튀김, 구이로 즐기는 식재료
닭똥집 명칭 탓 항문 착각하지만 상관없는 부위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닭은 이가 없어서 먹이를 씹지 못한다. 먹이를 그냥 두면 소화가 잘 될 리가 없고 소화에도 시간이 오래 걸린다. 몸이 둔하면 생존에도 불리하다.

근위 볶음 요리.(사진=하림)
이런 한계를 극복하려고 몸이 진화했다. 자갈 따위 작은 돌을 삼켜 먹이와 함께 소화관에 한데 모아 잘게 부수는 것이다. 강도가 센 돌이 연한 먹이와 맞물려서 이렇게 된다. 이때 소화관을 힘껏 조이는데 이 역할을 하는 근육이 모래주머니다. 위에 붙은 근육이라고 해서 근위(筋胃)라고 한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라는 수식을 닭에게 붙이기에 손색없는 이유는 근위가 있기 때문이다. 닭의 치아 같은 셈인 근위는 세계적으로 대중화한 음식재료다. 북남미와 아시아, 아프리카에서 가리지 않고 먹는다. 주로 길거리 음식으로 많이 쓰인다. 튀기거나 삶고, 구워서 조리법도 다양하다. 프랑스에서는 잡고기를 갈아서 밀가루 반죽하고 구워낸 파테(pates)에 근위를 주재료로 넣는다.


우리네라면 말할 것도 없이 흔한 음식재료다. 볶음이나 튀김 조리가 대중적이고 구워서 먹기도 한다. 주식보다는 부식으로 인식하는 편이고 술안주로 인기가 좋다.

내장이라서 잡내를 잡는 게 조리의 절반이라고도 표현한다. 우유, 밀가루, 후추 등을 동원해 세척에 공을 들여야 한다. 영양소로 따지면 근육답게 단백질이 8할가량을 차지한다. 조리하기 나름이지만 체중 조절 음식으로 쓰기에 적합한 편이다. 다만 근육이다 보니 식감은 질겨 치아가 성하지 못하면 먹기 불편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흔히 닭똥집이라고 불러 항문 부위라고 착각하기 쉬운데 전혀 그렇지 않다. 닭똥집의 어원은 똥집의 사전상 의미에서 찾아봐야 하는데 여의찮다. `창자`나 `위`를 속되게 부르는 똥집과 근위(모래주머니)가 같은 걸로 보기에는 어려울 수 있다.

다만 표준국어대사전에는 닭똥집을 `닭의 모래주머니를 속되게 이른 말`로 정의하고 있다. 속된 표현이라는 어감 탓에 닭 모래집으로 가려 부르기도 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