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특검" "이재명 감옥"…이번엔 시청 앞, 진보vs보수 맞불집회

조민정 기자I 2022.12.03 20:24:08

12월 첫 주말, 시민 3만명 촛불집회 참석
화물연대 파업 지지…"노동자, 노예 취급"
2개 차로 두고 전광훈黨 '맞불집회' 신경전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12월 첫 주말에도 토요일마다 이어져 온 ‘진보 대 보수’ 시민단체들의 맞불 집회는 여전히 이어졌다. 다만 대통령실 인근이 아닌 시청 인근에서 개최하며 2개 차로를 사이에 두고 집회를 연 단체들의 날카로운 신경전이 벌어졌다.

진보성향 시민단체 촛불행동전환이 3일 오후 4시부터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17차 촛불대행진’을 열고 있다.(사진=조민정 기자)
진보성향 시민단체 촛불행동전환은 3일 오후 4시부터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17차 촛불대행진’을 열고 “윤석열은 업무를 중단하고 퇴진하라”고 외쳤다. 패딩을 입고 털이 달린 모자를 뒤집어 쓰는 등 집회에 참석한 참가자들은 ‘김건희 특검!’, ‘윤석열 퇴진!’, ‘탄압 말라! 화물연대 투쟁’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었다. 이들이 든 촛불이 하나둘씩 어둠 속에서 빛을 밝히며 숭례문 앞은 작은 불빛으로 가득했다.

이날 촛불집회는 파업 10일차에 돌입한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하는 성격으로 진행됐다. 김은진 촛불행동 상임공동대표는 “파업은 헌법에서 보장한 노동자의 당연한 권리인데 윤석열이 업무개시명령을 내려 사람을 강제로 일하게 했다”며 “노동자를 사람이 아닌 노예 취급하는 것으로 화물노동자를 대하는 태도에서 노골적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파업 당사자인 오남준 화물연대 부위원장은 직접 무대 위에 올라 발언에 나서기도 했다. 오 부위원장은 “지난 2월 파업 당시 전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국토부가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 및 품목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은 채 파기했다”며 “정부와 여당은 국회 논의를 5개월 동안 방치하면서 도로에서 일하는 화물노동자의 안전과 생명 무시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동안 화물노동자들은 요소수 대란과 기름값 폭동 사태에도 열심히 일만 하며 경제동맥과 같은 역할을 해왔지만 한계점에 다다랐다”며 “윤석열 정부는 법과 원칙만 내세우며 모든 행정명령을 동원해 화물노동자를 탄압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 안전운임제 확대를 주장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집단 운송 거부 사태로 산업계의 위기감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시멘트 분야를 상대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며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이다. 업무개시명령은 2004년 관련법이 만들어졌지만 18년 동안 실제로 발동된 적은 없다. 윤석열 정부가 처음이다.

한편 촛불집회가 열리는 세종대로에선 2개 차로를 사이에 두고 바로 옆에서 맞불집회가 열려 신경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은 7000명 규모로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오후 1시부터 맞대응집회를 열었고, 진보와 보수단체들은 서로의 플래카드를 내밀면서 마주 보고 섰다.

촛불집회엔 주최 측 추산 누적 3만 명이 참여했으며 이들은 숭례문~명동~을지로~종각 경로로 행진한 뒤 다시 집회 장소로 돌아왔다. 이후 정리집회를 마치고 해산했다.

진보성향 시민단체 촛불행동전환이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주최한 ‘17차 촛불대행진’에서 참가자들이 윤석열 퇴진을 외치고 있다.(사진=조민정 기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