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문열림 사고 기종' 비상구 옆좌석, 판매 전면 중단(종합)

박민 기자I 2023.05.28 16:14:53

대구공항 착륙전 비상구 개방 사고 발생
에어버스 ‘A321-200’ 기종 14대에 한해
비상구 옆 좌석, 당분간 판매 중단키로
같은 기종 운용하는 타 항공사도 검토

[이데일리 박민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상공에서 발생한 ‘비상문 열림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같은 기종의 비상구 옆 좌석은 판매를 전면 중단한다. 해당 좌석은 안전벨트를 풀지 않고도 비상구 레버에 손이 닿을 정도로 문에 밀착돼 있어 비상시 승무원의 제어가 어렵다는 판단에 아예 비워두기로 한 것이다.

26일 오후 대구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한 아시아나 비행기의 출입구 비상개폐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은 28일 승객의 돌발 행동으로 상공에서 비상구 문이 열린 사고 기종인 ‘에어버스 A321-200’의 비상구 옆 자리인 ‘26A’과 ‘31A’의 좌석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안전 예방 조치로서 항공편이 만석일 경우에도 적용된다.

A321-200기는 아시아나가 운항하는 총 78대 여객기 중 가장 작은 기종으로 국내 노선과 해외 단거리 노선에 총 14대가 운용되고 있다. 이번에 판매가 중단되는 자리는 174석으로 운용하고 있는 A321-200 항공기 11대의 ‘26A’ 좌석과 195석 규모의 A321-200 항공기 3대의 ‘31A’ 좌석이다.

아시아나아시아나 항공이 174석으로 운용하고 있는 A321-200 항공기 ‘26A’ 좌석(왼쪽)과 195석 규모의 A321-200 항공기 ‘31A’ 좌석(오른쪽)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사진=아시아나항공)
앞서 지난 26일 제주에서 출발해 대구를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OZ 8124편의 A321-200기는 대구공항에 착륙하기 직전인 상공 200m 지점에서 한 승객의 돌발 행동으로 비상구 출입문이 열리는 사고가 났다. 당시 사고를 낸 승객이 앉은 자리는 195석으로, 운용되는 기종의 31A 좌석이었다.

31A 좌석은 기종 구조상 앉은 상태에서도 비상구 문이 손에 닿을 정도로 비상문에 딱 붙어 있다. 이처럼 손쉽게 비상구 레버를 조작할 수 있는 상태여서 승무원의 제지가 채 이뤄지기 전에 ‘강제 개방’ 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비상구 자리에는 위급 시 승객들의 비상탈출을 돕기 위해 승무원이 간이좌석을 펴고 승객과 마주앉는 구조가 많지만 해당 공간에는 승무원 자리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아시아나항공이 A321-200기종의 문제가 된 비상구 옆 좌석 판매 중단에 들어가면서 다른 항공사들도 이번 사고 여파로 비상구 앞자리 좌석 판매 정책 변경이 필요한지 검토에 착수했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로 같은 A321-200을 운용하는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은 비상구 앞자리 좌석 판매 방침을 바꿀지 검토에 들어갔다. 다른 LCC인 에어프레미아 등도 판매 정책 변경을 논의 중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고로 허술한 비상구 좌석 판매 관행이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항공법에 따르면 비상구 좌석은 비상사태 시 승무원의 지시에 따라 승객의 대피를 돕는 승무원의 임무가 요구돼 이 임무를 수행할 수 없는 승객은 이용할 수 없다. 그러나 항공사마다 규정은 다르지만 사실상 추가 요금을 내면 별도의 검증 없이 비상구 좌석을 구할 수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비상구 앞자리 승객은 긴급탈출 상황에 승무원들과 함께 승객 탈출을 도울 의무가 있기 때문에 단순히 판매 제한만이 능사는 아닐 것”이라며 “승무원의 통제에 따라 승객들의 안전한 탈출을 도울 수 있도록 검증된 승객을 대상으로 해당 좌석을 배정하는 시스템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