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브리핑]강달러 사흘째 이어질듯.."美금리 1.7% 14개월래 최고"

이윤화 기자I 2021.03.31 08:16:31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 급등,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백신 보급 가속화에 더해 신규 부양책 기대 더해져
국내증시는 하락 가능성 커, 환율 상승 지지할 듯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사흘째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부양책 기대에 따른 달러 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뉴욕증시가 반락하는 등 위험선호도 둔화됐다. 헤지펀드 마진콜 이슈 이후 뉴욕증시 부진이 계속되면서 전일 국내증시에서 약 4000억원을 순매수한 외국인 투심도 재차 위축될 가능성이 높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1.7%대로 올라섰고 달러인덱스는 93선에 안착했다.

(사진=AP/연합뉴스 제공)
31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34.4원에 최종 호가됐다.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15원)를 고려하면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133.6원)보다 0.65원 상승 출발할 것으로 보인다.

30일(현지시간) 오후 5시께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전일 대비 0.016%포인트 내린 1.71%에 거래되고 있다. 달러는 국채 금리 상승에 더해 경기 회복 기대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달러인덱스도 93.271에 거래돼 0.02% 소폭 내렸지만 93선에 안착한듯 보인다.

30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31% 하락한 3만3066.9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32% 내린 3958.55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11% 떨어진 1만3045.39를 기록했다.

뉴욕증시를 끌어내린 것은 미국 국채 금리 상승이었다. 채권시장에서 10년물 미국 국채금리가 14개월래 최고치로 치솟았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한때 0.06%포인트 오른 1.77%까지 올랐다가 장 마감께 1.7%초반대까지 상승폭을 낮췄다.



최근 1.6% 초중반대에서 하향 안정을 찾은 듯 하던 국채 금리가 다시 급등한 것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부양책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기대로 풀이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시간으로 1일 약 3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및 교육, 불평등 해소 관련 법안을 공개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5월 말까지 미국 성인 기준 백신 접종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런 영향으로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한 3월 소비자신뢰지수도 109.7을 기록해 1년래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96.8도 상회하는 수준이다.

경기호전으로 고용, 소비 지표가 개선되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내에서도 금리에 대한 언급이 자주 나오기 시작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금리 조치에 대한 판단은 달력이 아닌 결과에 근거한 것이 될 것”이라면서도 “고용과 인플레이션에서 기준을 충족하면 금리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달러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서도 중공업 수주를 비롯한 월말 네고 물량(달러 매도) 인민은행의 위안화 속도조절은 환율 상승폭을 제한할 것으로 보인다. 전일 중국 인민은행은 위안화를 절하고시했다.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위안 거래 기준환율을 전장대비 0.34% 올린 6.5641위안에 고시했다. 현재 달러·위안 환율은 전일 대비 0.01% 오른 6.5위안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이 4거래일만에 매도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다. 뉴욕증시가 하락한 영향을 받으며 상승폭을 반납하고 하루 만에 하락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원달러 환율은 상승 압력을 받겠지만 월말 수출 업체들의 네고 물량 등과 힘겨루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 참가자들은 앞으로 발표될 고용지표에 관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성금요일’(부활절 전 금요일)로 증시가 휴장하는 다음 달 2일 나올 3월 비농업 신규고용 등이 발표된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오늘 환율은 보합권 출발 후 인민은행 고시 환율 관망 속 증시 외국인 순매도 전환, 강달러에 연동된 저가매수에 상승압력이 우위를 보이겠으나 월말 네고 유입에 상쇄되어 1130원 중반 중심의 등락을 전망한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