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라임펀드 청탁설 사실무근, 법적조치 검토"

전선형 기자I 2020.10.17 11:30:54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우리은행이 라임펀드 재개 관련 청탁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전일(16일)보도해명자료를 통해 “라임펀드 관련 피의자가 입장문을 통해 ‘펀드 판매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을 로비했다’고 적시한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으로 지목돼 수감 중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변호인을 통해 16일 옥중 입장문을 냈다. 입장문에서 김 전 회장은 “라임펀드 (재개)청탁건으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과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지급했고,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 등에도 로비했다”며 “(검찰)면담 조사에서 얘기했는데도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고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가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우리은행 측은 “우리은행은 법적 조치를 검토할 예정으로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