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같은 BTS"… 독일 라디오 진행자 '막말'에 '망언'까지

윤기백 기자I 2021.02.26 18:18:19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중국에 이어 이번엔 독일이다. 독일의 한 라디오 진행자가 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대해 인종차별 발언을 쏟아내 논란이 되고 있다.

25일(한국시간) 독일 라디오 프로그램 ‘바이에른3’(bayern3)의 진행자 마티아스 마투스키크는 MTV ‘언플러그드 프레젠츠’ 공연에서 방탄소년단이 영국 록 밴드 콜드플레이의 ‘픽스 유’(Fix you)를 커버한 것을 언급했다.

마티아스 마투스키크는 방탄소년단의 커버 무대에 대해 “나는 무신론자이지만 이건 신성모독”이라며 “작은 오줌싸개들이 콜드플레이의 ‘픽스 유’를 열창한다는 사실이 역설적이다. 이로 인해 BTS는 북한에서 20년간 휴가를 보내게 될 것”이라고 망언을 쏟아냈다.



마티아스 마투스키크는 또 “BTS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은 줄임말”이라며 “이들로부터 치유해 줄 백신을 희망한다”는 궤변을 늘어놓기도 했다.

그러면서 “나는 한국에 억하심정을 가지고 있지 않다”며 “나는 한국 차도 몰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를 접한 방탄소년단의 팬덤 아미는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트위터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RassismusBeiBayern3’ ‘Bayern3Racist’ 등 해시태그와 함께 ‘우리는 인종 차별을 반대합니다’라는 문장을 게재하며 마티아스 마투스키크를 향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논란이 되자 바이에른3는 홈페이지를 통해 “마투스키크는 BTS가 ‘픽스 유’를 커버한 것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표명한 것일 뿐”이라며 “그의 발언에 대해 많은 이들이 인종주의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4일 방송된 MTV ‘언플러그드’에 출연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열창한 데 이어 콜드플레이의 ‘픽스 유’ 커버 무대를 선보였다. 해당 무대는 유튜브 인기 동영상 1위를 기록할 만큼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특히 원곡자 콜드플레이가 SNS를 통해 “아름다운 BTS”라고 극찬을 남기면서 더욱 많은 관심을 받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