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이영표, 헛다리 기술 전수…안정환 '손절' 선전포고?

김보영 기자I 2020.10.17 15:29:22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이영표의 트레이드마크 ‘헛다리 기술’의 비결이 ‘뭉쳐야 찬다’에서 공개된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내일(18일) 밤 방송될 JTBC 예능 ‘뭉쳐야 찬다’에서는 2002 한일 월드컵 또 한명의 레전드 이영표가 자신의 시그니처 개인기 ‘스탭오버’ 기술을 ‘어쩌다FC‘ 스포츠 전설들에게 전수, 화려한 개인기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강탈한다.

이영표는 일명 ‘헛다리 장인’이란 수식어와 함께 수많은 경기에서 스탭오버 개인기로 상대팀을 따돌리며 전 국민의 환호를 받아왔다. 안정환 감독 역시 과거 “이영표에게 이 기술을 쓰지 말라고 하는 것은 축구를 하지 말라는 뜻”이라고 언급을 했을 정도로 이영표에게는 독보적인 개인기.


이날 역시 이영표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쾌감이 있다”고 밝히며 남다른 ‘헛다리 사랑’을 드러낸다. 그의 말에 안정환 감독은 “이영표가 헛다리 기술로 단맛을 느낄 때 공격수들은 쓴맛을 느낀다”며 불만을 표시, 그럼에도 이영표는 해맑은 표정으로 “욕을 먹어도 끊을 수 없다”며 안 감독의 뒷목을 잡게 해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이에 이영표는 전설들에게 헛다리 짚기 기술을 전수해주기 위해 특별 훈련을 실시한다. 스포츠 전설들은 앞서 말로만 듣던 스탭오버 기술로 시범을 보이는 이영표의 개인기 직관에 입을 다물지 못한다.

이후 이어진 이영표와의 헛다리 1:1 대결에서도 전설들은 혼돈에 빠져 정신을 차리지 못한다. 날렵한 몸놀림과 재치있는 볼 컨트롤로 상대의 혼을 쏙 빼놓는 놀라운 기술에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안정환 감독은 이영표에게 푹 빠진 전설들을 향해 “운동장에서 이 기술 쓰면 앞으로 다신 안 보겠다”고 손절 선전포고로 맞대응해 보는 이들에게 꿀잼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이영표도 인정한 ‘어쩌다FC’의 헛다리 장인까지 등장했다고 해 시청자들의 폭풍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그라운드 위 유일하게 허락된 마약(?), 이영표의 ‘헛다리 기술’을 안방 1열에서 관람할 수 있는 JTBC ‘뭉쳐야 찬다’는 내일(18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