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시신 훼손한 날 노래방 데이트...너무나 밝은 모습"

박한나 기자I 2019.06.18 08:17:13

"성폭행 말 듣고 유족에 전화한 것 사과한다"

마트 CCTV에 찍힌 범행도구 환불받는 고유정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현 남편 A(37)씨가 고씨가 긴급체포되기 전까지 태연한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A씨는 고유정이 긴급체포되기 하루 전날 밤 “너무나 밝게 지인과 통화하고, 외식도 하고 노래방도 갔다”며 “너무나 태연했다”고 17일 조선일보 인터뷰 중 말했다. 이는 지난달 31일로 고유정이 시신을 훼손해 버린 당일이다.

A씨는 “지난달 31일 청주 집으로 돌아왔는데 성폭행하려는 전 남편을 방어하다 손을 다쳤다고 했다. 오후에 병원에 데려가서 치료를 받게 해주고 외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씨의 말을 믿고 고인의 남동생에게 전화해 “형을 성폭행범으로 고소하겠다”며 화를 내기까지 했다며 유족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다음 날인 1일 제주 경찰이 집으로 찾아와 고씨를 긴급체포할 때까지 A씨는 고씨가 한 일을 의심조차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피해자 강모씨의 유족은 강씨 아들에 대한 고씨의 친권을 박탈해달라고 법원에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고씨 측에 아들을 맡길 수 없고 네살배기 아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고유정이 재산을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친권을 박탈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전 남편 살인, 고유정 더보기

- "모든 게 다 거짓"…고유정 주변인이 밝힌 그의 실체 - 고유정, 국선변호사 선임..."보존신청한 손등 상처는 자해 흔적" - "흉악범 얼굴 못가린다"…안규백, '고유정 방지법' 추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