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오늘(27일) 선고 공판

김민정 기자I 2020.11.27 07:33:4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해외에서 억대 원정도박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51)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선고기일이 오늘(27일) 열린다.

27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박수현 판사)의 심리로 도박 혐의로 기소된 양 전 대표의 선고 공판이 진행된다.

양 전 대표는 앞서 지난 2015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총 7회 출국,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20차례에 걸쳐 다른 일행과 함께 총 33만 5460달러(한화 약 3억 8800만 원) 상당이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



(사진=방인권 기자)
당초 검찰은 상습도박이 성립하지 않는다고 판단해 지난 5월 단순 도박 혐의로 약식 기소(서면 심리만으로 벌금 혹은 과태료를 부과해달라고 청구하는 절차)했으나, 사건을 맡은 재판부가 정식 재판에 회부하면서 지난 9월 첫 공판이 열렸다.

혐의를 인정한 양 전 대표는 “불찰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선처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8일 진행된 2차 공판에서 검찰은 “동종전력은 없으나 도박 횟수, 액수, 기간 등을 고려했다”면서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에게 벌금 1000만 원을 구형했다.

이날 양현석의 원정 도박 혐의에 대한 선고가 내려지는 가운데 재판부가 어떤 판단을 내릴지 관심이 모인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