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가입자 1300만명 육박…한달새 100만명 늘어

노재웅 기자I 2021.02.28 14:27:54

알뜰폰 가입자는 921만명…6개월 연속 증가세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국내 5G 통신 가입자 수가 한 달 사이 100만명 넘게 늘어나 1300만명에 근접했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통계에 따르면 5G 가입자는 1월 기준 1286만9930명으로, 지난달보다 101만8857명(8.6%) 늘어났다.

전월 대비 100만명 넘게 가입자가 늘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은 증가 폭은 지난해 11월 약 94만8000명을 뛰어넘는 최대 증가치다.

최근 삼성전자(005930) 갤럭시S21과 애플 아이폰12 등 5G 스마트폰 신제품이 인기를 끈 것을 비롯해 올 들어 통신 3사가 다변화한 5G 요금제를 연이어 내놓은 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통신사별 5G 가입자는 SK텔레콤(017670) 596만3297명, KT(030200) 392만3610명, LG유플러스(032640) 297만6343명 순으로 집계됐다.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수(7069만15명) 중 5G 가입자의 비율은 18.2%로, 지난해 12월 5G 가입자 비율(17%)보다 1.2% 증가했다.

전체 알뜰폰 가입자는 전달보다 10만4658명 증가한 921만5943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 말 이후 6개월 연속 증가세다.

고가의 5G 요금제에 부담을 느끼는 가입자들이 자급제 단말기와 알뜰폰 요금제 조합을 찾는 경우가 늘면서 알뜰폰 가입자는 꾸준히 늘고 있다.

후불요금제 기준 알뜰폰 가입자 수는 KT 384만4409명, LG유플러스 147만3658명, SK텔레콤 121만2765명 순으로 집계됐다. LG유플러스는 통신 3사 알뜰폰 망 중 가장 큰 폭의 전원 대비 성장세를 나타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