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시대 활짝-상]③'멘토' 삼성·SKT 등 대기업도 통큰 지원

강경래 기자I 2021.01.25 06:00:00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5년간 1000억 투입
포스코 '스마트추진단' 구성, 중소기업 현장 밀착형 서비스
SK텔레콤·KT 등 통신사업자, 5G 이용 빅데이터 등 지원
"원가절감·불량률 저하 돕고 상생협력 모델도 만들어"

[이데일리 강경래 기자] 삼성전자(005930)포스코(005490), SK텔레콤, KT 등 대기업들이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며 상생협력을 실천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포스코 등 대기업들은 제조 노하우 공유를 통해 생산성 향상과 함께 불량률을 낮추는 작업을 돕고 있다. SK텔레콤과 KT 등 이동통신사업자들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첨단기술을 지원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전환을 돕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지난 2018년부터 진행 중이다. 이 사업은 삼성전자가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을 위해 매년 100억원씩 지원하는 사업이다. 여기에 정부가 100억원을 더해 오는 2022년까지 총 1000억원 규모로 진행한다.

지난해 6월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김종호 삼성전자 스마트공장지원센터장이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진단키트 업체 ‘솔젠트’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중기부)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은 최대 1억원까지 비용을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자금 지원뿐 아니라 전문가를 파견한 제조 멘토링 활동도 병행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 자체적인 사업을 포함해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총 2157개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전환을 도왔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및 스마트화 역량 강화 컨설팅’ 사업을 운영 중이다. 우선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은 오는 2023년까지 총 200억원을 출연해 500개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전환을 지원하고 있다. 참여기업은 지원 유형에 따라 최대 1억 8000만원까지 사업비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포스코ICT와 포스코인재창조원 등 포스코그룹 내 분야별 전문가로 이뤄진 ‘스마트추진단’을 구성, 기업현장을 찾아 현장 밀착형 컨설팅도 수행 중이다. 포스코 제조현장 혁신기법인 ‘QSS’(Quick Sis Sigma)를 바탕으로 재고관리와 생산라인 자동화 등 노하우를 중소기업에 전달한다.

이동통신사업자들도 이동통신 인프라 등을 활용한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전환 돕기를 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한국스마트팩토리데이터협회와 함께 ‘제조 데이터 분석 기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관련 사업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자체 개발한 제조기업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시스템 ‘메타트론 그랜드뷰’를 1년간 무료로 제공한다.

KT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240억원 규모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조성, 5G 스마트공장 전환을 지원하기로 했다. KT가 관련 펀드에 120억원을 출자하면 중기부가 나머지 120억원을 매칭하는 방식이다. 우선 KT는 5G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중소기업에 통신장비 비용을 36개월 장기할부로 제공한다.

또한 5G 스마트공장 솔루션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을 연결하는 ‘KT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를 출범, 5G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한 중소기업 지원체계를 구축 중이다. 안정적인 5G 스마트공장 솔루션 공급 지원을 위해 솔루션 공급기업에 저리 대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정욱조 중소기업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삼성전자 등 대기업들이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원가절감과 불량률 저하 등 제조 부문에서의 혁신과 함께 대기업과의 상생협력 모델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