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전국노래자랑' MC 욕심… 송해 파트너 되고파"

윤기백 기자I 2020.05.22 16:17:02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전국노래자랑’ 40주년 스페셜 MC로 송해 선생님의 파트너가 되고 싶다”

트롯 가수 이찬원이 ‘전국노래자랑’ 스페셜 MC를 향한 야심을 밝혔다.


이찬원(사진=KBS)
이찬원은 2008년 13살의 나이로 ‘전국노래자랑‘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며 가수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고, 총 4번의 도전 끝에 2019년 경북 상주 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후 2020년 ’미스터트롯‘ 신동부로 참가해 아이돌 외모와는 다른 구수한 목소리와 능청스러운 매력으로 전 연령대를 사로잡으며 최종순위 미(美)로 선정됐다.

이찬원은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평소 꼭 챙겨보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는 소감을 전하며 예능 욕심이 있냐는 MC의 질문에 “궁극적인 목표는 2020년 방송 3사 연예대상 싹쓸이”라며 예능감을 뽐냈다. 이어 “‘전국노래자랑’ 40주년 스페셜 MC로 송해 선생님의 파트너가 되고 싶다”는 야망을 드러내며 현장에서 즉석으로 ‘전국노래자랑’ 오프닝 멘트를 소화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송해와의 인연을 둘러싸고 전국노래자랑에서 송해의 특급 칭찬을 받은 김희재와 라이벌 구도가 형성됐고, 김희재는 “과거 송해 선생님이 용돈을 주셨다”며 기선제압을 했다. 이에 이찬원은 “저는 용돈은 받은 적이 없다”며 순식간에 의문의 1패를 당했다는 후문이다.

이찬원의 빼어난 입담은 오는 23일과 30일 오후 6시 5분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감사의 달 특집-송해 가요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건/사고 없는 연예계를 꿈꿉니다.

윤기백 뉴스룸 윤기백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