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의혹' 비아이 탈퇴...아이콘, 선장을 잃다

박현택 기자I 2019.06.12 16:30:42
비아이 (사진=이데일리 DB)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아이콘의 기둥이 팀을 떠났다. YG엔터테인먼트는 비아이라는 든든했던 동력을 또 하나 잃었다.

비아이는 12일 자신의 SNS에 ‘마약을 하지 않았지만 팀을 탈퇴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마약)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또한 겁이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여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썼다.

비아이는 2015년 9월 7인조 그룹 아이콘의 멤버로 데뷔해 팀의 리더이자 살림꾼 역할을 맡았다. 데뷔 전 Mnet ‘후이즈넥스트’, ‘믹스앤매치’ 등 두개의 YG 자체 오디션 프로그램을 거치며 경험과 실력을 다졌고, 개인 인지도도 높여 YG 내에서 지드래곤을 이을 기대주로 성장했다. ‘천재 작곡가’, ‘카리스마 리더’라는 수식어까지 얻으며 아이콘의 최대 히트곡인 ‘사랑을 했다’를 포함, 팀의 대표곡에 작곡가·작사가·프로듀서로 활약했다. 아이콘은 빅뱅을 이을 YG의 미래로 손꼽혔지만, 비아이의 탈퇴로 선장을 잃은 배처럼 표류할 전망이다.

12일 한 매체는 아이콘 비아이가 지난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흡연한 정황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YG측은 “YG는 ‘간이 마약진단 키트’를 구매해 2개월마다 정기적으로 자체 약물검사, 소변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YG 멤버 중 누구도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마약판매자와 비아이와의 2016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따르면 비아이는 마약 판매자인 A씨에게 ”너랑은 (마약을) 같이 했으니까”, “한번에 많이 사다 놓을까?”, “대량 구매는 할인 없냐”, “센 것이냐, 평생하고 싶다”등의 말을 했다. A씨는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 비아이와의 카톡 대화를 확보했다.

경찰은 2016년 8월 22일 피의자 신문 조사에서 비아이와의 카톡 내용을 근거로 물었고 LSD 전달 여부를 확인했다. A씨는 2016년 5월 3일,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의 숙소 앞에서 LSD를 전했다고 진술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디스패치’에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진술을 번복했다. ‘김한빈(비아이)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그래서 김한빈을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비아이 마약 의혹 더보기

- 비아이 마약 부실 수사 의혹…민갑룡 경찰청장 "원점부터 전면 재수사" - '양현석 사퇴 후 첫 거래일' YG엔터 주가 '보합세' - "검찰, 비아이 마약 수사 보고서 받고도 뭉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