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원 의원 아들이 또…이번엔 부산서 폭행 사건 연루

김민정 기자I 2021.02.27 09:41:28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20·노엘)이 이번엔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지난 26일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새벽 부산 부산진구에서 다른 사람과 시비가 붙었다.

(사진=연합뉴스)
장씨는말싸움 도중 상대방 A씨의 얼굴에 침을 뱉고 가슴을 밀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함구하고 있다.

앞서 장씨는 2019년 9월 새벽 2시께 서울 마포구 창전동 광흥창역 인근 도로에서 술에 취해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한 혐의를 받았다. 사고 수습 과정에서 장씨는 지인 A씨에게 연락해 운전자를 ‘바꿔치기’하고 A씨가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며 보험사에 허위 신고를 한 정황이 드러났다.

지난해 6월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권경선 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장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 준법 운전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장씨의 아버지 장제원 의원은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3선에 성공해 부산 사상구 지역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