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장군의 아들' 각본 쓴 윤삼육 감독 별세…향년 83세

이재길 기자I 2020.07.03 07:10:51
고 윤삼육 감독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영화 ‘장군의 아들’ 각본을 쓴 윤삼육(윤태영) 감독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유족에 따르면 윤 감독은 지난 2일 오전 요양원에서 숨을 거뒀다. 윤 감독은 8년 전 뇌경색으로 쓰러져 자택에서 투병생활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윤 감독은 영화 ‘그늘진 삼남매’(1963) 시나리오로 데뷔해 고영남 감독의 ‘소문난 잔치’, 유현목 감독의 ‘장마’, 이두용 감독의 ‘피막’ ‘뽕’,‘내시’, 임권택 감독의 ‘아다다’‘장군의 아들’ 등 200여편의 시나리오를 썼다. 이중 180여편은 영화화됐다.


연출로는 ‘참새와 허수아비’(1983)로 데뷔해 네 편을 만들었다. ‘살어리랏다’(1993)에 출연한 이덕화는 이 작품으로 모스크바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윤 감독은 2016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영화발전 공로상을 받았다.

윤 감독은 일제강점기 영화감독이자 배우였던 고(故) 윤봉춘의 장남이다. 여동생인 배우 윤소정은 3년 전 패혈증으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

유족으로는 장녀 윤선희(시나리오 작가), 차녀 윤소영(드라마 작가), 장남 윤대근(안무가), 사위 석범수(회사원)·김승용(프로그래머)이 있다.

빈소는 서울 성모장례식장 14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4일 오전 6시 50분, 장지는 안성 유토피아 추모관이다.

언제나 독자를 향합니다.

이재길 뉴스룸 이재길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