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맞나 싶었다"… 'AOA 탈퇴' 권민아, 멈추지 않는 폭로 [전문]

윤기백 기자I 2020.07.03 14:32:55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AOA 전 멤버 배우 권민아가 또 다시 저격글을 올렸다. 10년간 자신을 괴롭혔다는 멤버를 향해 “프로답게 해”라고 일침을 가했다.

권민아(사진=인스타그램)
권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빠 췌장암 말기 선고받고 아빠가 갈 거라는 걸 알고 있었는데, 그 언니한테 또 한날까봐 그리고 개별 연기도 하고 있었고 컴백도 있어서 스케줄 소화해내고 멤버들한테 피해주기 싫었고, 대사도 외우고 웃어야 하는 부분도 많고 그래서 난 아빠 생각에 사로잡히면 안되고 일을 제대로 해야대 라고 생각했서 아빠 병실에 들어가지도 못했다”며 “췌장암 말기라서 뼈밖에 없는 모습 보니까 눈물이 안날 수가 없더라. 언니도 전화오고 아빠도 이제 말을 잘 못하는데 날 찾았고, 만약 스케줄 하다가 울면 저 언니가 뭐라하면 어떡하나 싶은 생각에 나이가 너무 어려서 그렇게 해야되는 줄 알았다. 그게 맞는 거라고 생각했고 혼나는 게 더 싫어서 더 볼 수 있었는데 못 보고 그렇게 아빠 눈 감았을 때 삐소리 듣고 보고 보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권민아는 “옆에 스케치북에 아빠가 ‘우리 딸 어디있어요?’라고 힘들게 삐뚤 빼뚤 적어서 간호사님께 보여드렸다는데 그때도 일 하고 있어서 못갔었다”며 “그런데 들리는 말론 언니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들도 그렇고 뭔 취소했다는 말 들리던데 아니길 바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민아는 “프로답게 해 언니도. 울지마 알았지?”라면서 “분위기 흐려진다며 나 땜에 왜 눈치봐야하냐며 그랬잖아”라고 했다. 이어 “언니도 잘 이겨내 꼭. 나는 아지곧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 남아있다”며 “그럴 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 그치만 아빠때 일은 평생갈 거 같다. 언니는 그냥 뱉는 말이지만 난 정말 상처였던 것 같다”고 재차 저격했다.


권민아 추가 심경글 전문

아 근데 AOA그 언니 이야기 왜 적었냐면.

난 아빠 췌장암 말기 선고받고 아빠가 갈거라는 걸 알고 있었는데 그 언니한데 또 혼날까봐 그리고 개인 연기도 하고 있었고, 컴백하고 있어서 스케줄 소화해내고 멤버들한데 피해주기 싫었고 대사도 외우고 웃어야 하는 부분도 많고 그래서 난 아빠 생각에 사로잡히면 안되고 일을 제대로 해야해 라고 생각했고, 아빠 병실에 들어가지도 못했어 췌장암 말기라서 뼈밖에 없는 모습 보니까 눈물이 안날수가 없더라고.

언니도 전화오고 아빠도 이제 말을 잘 못하는데 날 찾았대 근데 만약 스케줄 하다가 울면 어떡해 또 저 언니가 뭐라하면 어떡해? 난 그때 나이가 너무 어려서 그렇게 해야되는 줄 알았어 그게 맞는거라고 생각했고 혼나는게 더 싫었어.

그래서 더 볼 수 있었는데 못 보고 그렇게 아빠 눈 감았을때 삐 소리 듣고 보고 보냈어 옆에 스케치북에 아빠가 우리 딸 어디있어요? 라고 힘들게 삐뚤 빼뚤 적어서 간호사님한데 보여드렸다는데 그때도 일 하고 있어서 못갔었거든.

근데 들리는 말론 언닌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들도 그렇고 뭐 취소했다는 말 들리던데 아니길바래 프로답게 해 언니도. 울지마 알았지? 분위기 흐려진다며 나 땜에 왜 눈치 봐야하냐며 그랬잖아 언니도 잘 이겨내 꼭.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 남아있어 그럴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 그치만 아빠때 일은 평생 갈 것 같다 언니는 그냥 뱉은 말이지만 난 정말 상처였던 것 같아.

근데 마지막 우리끼리 5분의 시간때 내가 언니한데 얘기했어 그때 그게 상처였다고 그때 언닌 날 째려보며 말했지 내가 그런말 할 정도로 나쁜년이라고는 생각안하는데? 했어 그러자 다른 멤버가 언니 그랬었어 라고 정말 큰 용기내서 얘기해줬었어 난 허탈해서 아무말도 안나왔고 속으로 인간이 맞나? 싶었어 그러고 우리는 안녕했지 근데 우리 다 아직도 몰라 날 싫어한 이유가 뭘까?

사건/사고 없는 연예계를 꿈꿉니다.

윤기백 뉴스룸 윤기백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