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인국공 연봉 4300만원↑…김두관 허위사실까지 유포"

이재길 기자I 2020.06.29 07:36:29
2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직원들이 보안검색 노동자 정규직화 관련 브리핑을 위해 브리핑룸으로 이동하는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을 향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인천국제공항 보안요원 정규직 논란을 두고 설전을 벌이고 있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억지논리를 펴고 있다며 반발했다.

하 의원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인천국제공항 직고용되면 연봉 3500만원 이라고 해서 그건 팩트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사실이 아니었다”며 “억지 논리 정당화를 위해 허위사실까지 유포하는 거냐”라고 비판했다.

그는 “보안검색이 직고용되면 최소 4300만원 이상이 된다”면서 “이번 6월 1일 인천국제공항 자회사로 이미 채용된 보안검색 692명과 7월 1일 기준으로 채용될 나머지 보안검색 직원들 평균연봉이 4285만원이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회사로 채용될 때가 4285만원이니 직고용하면 이것보다 높아져 최소 4300만원 이상이 된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인천국제공항 협력사 직원의 이직률은 1.1%로 대한민국 평균 5.8%의 5분의 1수준이다. 이미 청년들이 선망하는 일자리가 이번에 직고용까지 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연봉 3500만원 발언에 분노한 청년들의 제보가 끊이질 않는다. 억지 합리화를 위해 거짓말을 한 것이라면 청년들에게 당장 사과하라”고 성토했다.

앞서 앞서 전날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 “그렇게 대단하다 생각하는 청년들의 바람이 연봉 3500만원 주는 보안검색인가?”라고 썼다.

이후 논란이 일자 “평균 연봉 9100만원 정도로 설계된 인천국제공항에 입사하려고 토익, 컴활, NCS를 끌어안고 취업재수를 마다 않는 취준생들의 목표가, 이번에 인국공에 정규직으로 채용되어 대략 연봉 3500만원 정도를 받게될 보안검색직원은 아니지 않느냐고 물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공사 취준생들이 합격해서 일할 분야도 아니고 자기들 몫을 빼앗는 것도 아닌데 왜 이분들의 직고용과 정규직화를 반대하느냐고 문제제기를 했다”고 부연했다.

언제나 독자를 향합니다.

이재길 뉴스룸 이재길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 더보기

- 김태년, 인국공 논란 의식?…"청년 예산 추경에 추가" - "인국공 직고용 시 보안요원 노조 1750명 > 기존 노조 1361명" - 하태경 "1위 대권주자 이낙연, 인국공 해법 제시하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