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지는 尹지지율에… 신평 “향후 전망 낙관한다, 이유는”

송혜수 기자I 2022.07.01 08:23:36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신평 변호사가 최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국정 운영 평가와 국민의힘 당 지지율의 동반 하락과 관련해 “김종인 선생은 심각한 상황이라고 표현했지만, 나는 향후 전망을 낙관한다”라고 말했다.

신평 변호사와 윤석열 대통령 (사진=페이스북)
신 변호사는 지난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에 몸담았다가 20대 대선에서 윤 대통령을 공개 지지한 바 있다. 그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향후 지지율 전망’이라는 제하의 글을 올리면서 이같이 밝혔다.

먼저 그는 지지율 하락으로 유도하는 요인에 대해 “지난 문재인 정부의 시종일관 갈라치기 전법이 남긴 결과는 지금도 여전히 큰 힘을 발휘한다”라며 “거의 국민 반쪽의 사람들은 윤 대통령이나 그 부인에 대해 무조건 불만을 토로한다. 과거 김정숙 여사와 비교해볼 때 더욱 그러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이 바뀌었다고는 하나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며 “국회는 야당이 절대적 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직무의 독립성이 보장되었다고 하나 대법관과 헌법 재판관은 그들이 임명한 사람이 대부분이다. 방송위원회나 국민권익위원회는 말할 것도 없고, 많은 국책기관의 장도 요지부동으로 버티며 호시탐탐한다. 호지(胡地)에 봄이 왔어도 꽃이 없으니 봄이 온 것 같지 않다는 왕소군의 탄식이 새삼스럽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윤 대통령에 대한 두 가지 악성 프레임, 즉 검찰 출신의 독재 성향을 가진 악마화의 프레임과 사법시험 구수를 한 바보 멍청이의 상반된 프레임을 극복할 만한 시간적 여유가 충분하지 못하다”라며 또한 “이준석 당대표의 징계문제를 둘러싼 당 내분이 윤 대통령의 발목을 잡고 있는 형국”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신 변호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대통령의 장래를 낙관하는 이유에 대해 “시간은 윤 대통령의 편이며 윤 대통령은 기다릴 줄 아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꾸준히 탈권위의 신선한 모습을 보여주고 뛰어난 대중정치인으로서의 역량을 발휘하면 국민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차츰 그 주위에 설 것”이라고 했다.

또 “윤 대통령의 필체를 분석하면 그는 시간을 지배하는 사람”이라며 “그는 현재의 상태에 실망하지 않고 꾸준히 기다리며 자신의 최선을 다해나간다. 이렇게 노력하다 보면 상황의 호전과 역전을 반드시 일어난다”라고 전망했다.

국민의힘 내분과 관련해선 “이 대표는 전형적인 파이터형 정치인, 한 마리의 ‘하이에나’”라며 “그는 끊임없이 싸움을 걸어 그 싸움 속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 지위의 업그레이드를 꾀한다. 하지만 이도 멀지 않았다. 성상납과 증거인멸의 혐의는 토론의 싸움에서처럼 쉽게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신 변호사는 윤 대통령을 향해 깊은 침잠의 기회를 가지며 지지율 하락의 원인을 캐보았으면 한다고 일침 했다. 그는 “무엇보다 정권 초기의 인사가 국민에게 감동을 주지 못했다”라며 “워낙 경제적 위기의 파고가 높긴 하나 우리 사회가 시급히 필요로 하는 개혁의 뿌리를 보지 못하고 있다. 이 두 가지의 점에서 반성과 시정의 조치가 행해진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라고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