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서울대 가려고 삼수, 1교시 빼고 만점 받았는데.."

정시내 기자I 2021.07.22 15:50:05
성시경. 사진=KBS Joy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성시경이 서울대 진학을 목표로 삼수했던 일화를 전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Joy ‘실연박물관’에는 오수 끝에 서울대에 진학한 사연자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성시경은 “내가 삼수했을 때 2, 3, 4교시 과목 전부 만점을 받았다”며 “난 언어를 못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런데 3년을 공부했는데도 수능 1교시 때 처음 보는 시가 출제됐다”고 회상했다.


그는 “모르는 시 3개가 엮여서 그것과 관련된 문제가 11개나 나왔더라. 시험지에 소나기가 내려서 정신을 잃었다”며 “3년 공부했는데도 그런 똥 같은 일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아 이제 이거 아니구나’라고 느꼈다”며 “난 정말 할 만큼 했고 서울대 못 가는 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이것 때문에 1년을 더 공부할 순 없었다”고 전해 이목을 모았다.

한편 성시경은 고려대 사회학과 재학 중이던 2000년 사이버 가요제 뜨악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차지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