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2차 1라운드 지명된 김휘집 "김하성 선배님 많이 닮고 싶다"

이석무 기자I 2020.09.21 17:03:52
2021 KBO 2차 신인드래프트가 21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사진=KB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키움히어로즈가 2차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신일고 내야수 김휘집을 선택했다.

키움은 21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된 KBO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총 10명의 선수를 지명했다.

키움은 1라운드 김휘집을 시작으로 김준형(2라운드/성남고/투수), 김성진(3라운드/계명고/투수), 이주형(4라운드/야탑고/외야수), 김시앙(5라운드/광주동성고/포수), 김현우(6라운드/개성고/외야수), 양경식(7라운드/제물포고/내야수), 정연제(8라운드/한일장신대/투수), 이재홍(9라운드/고려대/내야수), 장민호(10라운드/배재고/투수)를 차례대로 지명했다.


10명 선수 중 고졸 선수는 7명, 대졸 선수는 3명이다. 포지션별로는 투수 4명, 내야수 3명, 외야수 2명, 포수 1명으로 구성돼 있다.

키움 구단은 “1라운드에 지명된 김휘집은 부드러운 풋워크에서 나오는 안정적 수비능력과 뛰어난 타격 매커니즘, 우수한 장타력을 지닌 선수다”며 “3학년인 올해 23경기에 출전해 76타수 23안타 4홈런 15타점 타율 .303 OPS .971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김휘집은 “높은 순번에 뽑혀 놀랐다”며 “1라운드에서 지명된 만큼 그 기대에 부응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김하성 선배님을 많이 닮고 싶고 양현종, 서준원 선배님과도 상대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상원 스카우트 팀장은 “선발하고 싶었던 선수들을 지명할 수 있어서 만족한다”며 “특정 포지션에 국한하지 않고 즉시전력감과 성장 가능성이 뛰어난 선수들을 균형 있게 선발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총평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