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9급, 뭘 그걸 가지고"…당당히 '사적채용' 밝힌 권성동

장영락 기자I 2022.07.16 11:41:46

권성동 "내가 추천, 대통령실 넣어주라고 압력"
"최저임금에 9급, 7급인줄 알았는데 9급이라 미안"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권성동 원내대표 겸 당대표 직무대행이 윤석열 대통령 지인 아들 대통령실 채용 논란에 대해 “높은 자리도 아니고 최저임금 받고 들어갔다”는 반응을 내놨다. 집권당 원내대표가 ‘연줄 채용’이 문제가 없다는 식의 해명을 하면서 여론 비판이 이어졌다.
사진=뉴시스
15일 윤 대통령 강원 지역 지인 2명의 아들이 각각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에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대통령실은 이들이 대선 캠프에서부터 일한 인물들이라 “대선승리에 공헌했다”며 채용 절차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을 냈다.

권 대행 역시 국회에서 관련 질의가 나오자 “내가 추천한 것이다. 어렸을 때부터 잘 안다. (역량이) 충분하다, 높은 자리도 아니고 행정요원 9급으로 들어갔는데 뭘 그걸 가지고, 최저임금 받고 들어갔는데”라며 당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 대행은 “걔가 방학 때도, 대학 다닐 때도 우리 사무실에 와서 자원봉사를 했다. (대선 캠프에서) 선발대여서 후보가 어디 가면 (동행하면서) 추운데 고생했다”며 지인 아들 채용을 옹호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또 “나중에 장제원한테 물어봤더니 대통령실에 안 넣었다 그래서 내가 좀 뭐라고 했다. 넣어주라고 압력을 가했더니 자리 없다고 그러다가 나중에 넣었다고 하더라”며 자신이 대통령실 채용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숨기지도 않았다.

권 대행은 심지어 “나도 이번에 처음 알았다. 난 그래도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에 넣었더라.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 한 10만원정도. 내가 미안하더라.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냐. 강릉 촌놈이”라며 고위직 채용을 못해줘 미안하다는 발언까지 했다.

권 대행 발언은 물론 대통령실 해명 역시 인맥을 이용한 대통령실 공직 채용 자체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지 않아 여론 반응이 더욱 악화되는 분위기다.

당장 대통령실이 능력에 문제가 없다고 해명한 데 대해 “더 능력 있는 사람들은 채용 기회를 잃은 것 아니냐”는 누리꾼들 지적이 나왔다. ‘대선 승리 공헌’이라는 해명에도 “대선 이겼다고 한자리 주는 거 자체가 논공행상이고 문제”라는 비판이 돌아왔다.

권 대행 역시 지인을 통한 연줄 채용이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으로 일관해 정부여당의 전반적인 공사 구분 인식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시민들 비판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