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새벽배송] 뉴욕증시 혼조…홍남기 “올해 분양규모 50만호“

김윤지 기자I 2021.05.06 08:05:01

뉴욕증시 혼조…다우 최고치로 마감
G7 외교·개발 장관, 미 대북정책 지지
4월 외환보유액, 4500억달러 첫 돌파
도지코인, 또 급등…시총 800억 달러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미국 뉴욕 증시는 혼조를 보였다. 인플레이션 공포감이 커지는 가운데 기술주에서 경기순환주로 손바뀜 기류가 짙어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중 민간분양을 포함한 민간·공공·사전청약을 합한 총 분양규모는 약 50만호에 달한다고 밝혔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들은 ‘실용적인 접근’에 방점을 찍은 미국의 새 대북정책에 힘을 실어줬다. 가상자산 시가총액 4위인 도지코인 가격은 연일 급등하고 있다. 다음은 장전 주목할 만한 뉴스다.

(사진=AP/연합뉴스 제공)
뉴욕증시, 기술주→경기순환주 손바뀜 기류

-5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97.31포인트(0.29%) 오른 3만4230.34로 장을 마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93포인트(0.07%) 오른 4167.59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1.08포인트(0.37%) 떨어진 1만3582.42로 장을 마쳐. 다우지수는 이날 3거래일 연속 오르며 사상 최고치로 마감.

-경제지표는 호조. ADP 전미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월 민간 고용은 74만2000명 증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80만명 증가)를 밑돌았지만 지난해 9월 이후 월간 증가 폭으로는 가장 큰 수치를 보이며 고용 기대감을 이어가.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이 내놓은 4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최종치는 64.7을 기록. 전월 확정치(60.4)를 훌쩍 뛰어넘은 역대 최고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 위원들은 완화적 기조가 여전히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은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미국 경제가 팬데믹으로부터 회복하고 있지만 연준은 초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이어가야 한다”며 “(미국 경제에) 여전히 상당한 진전이 있어야만 연준이 코로나19 이후 제공했던 정책을 거둬들이는데 편안함을 느낄 것”이라고 말해.

국제유가, 휘발유 재고 증가에 하락 반전…0.1%↓

-5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6센트(0.1%) 떨어진 배럴당 65.63달러에 거래를 마쳐.



-이번 주 원유 시장은 미국과 유럽의 경제 재개 기대감으로 오름세를 보여. 유가 상승 폭이 커지면서 조정 압력도 커진 모습. 이날 원유재고가 예상보다 많이 줄었지만, 휘발유 재고가 예상외로 증가했다는 소식에 유가는 오름폭을 축소하며 하락세로 돌아서.

홍남기 “올해 분양규모 50만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올해 중 민간분양을 포함한 민간·공공·사전청약을 합한 총 분양규모는 약 50만호로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이라며 “2021년도 입주물량도 46만호로 작년 및 평년수준과 유사한 수준”이라고 말해.

-홍 부총리는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선 정부와 서울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부동산 부패사슬의 근본적 청산과 투기세력 발본색원, 처벌 강화에 한치의 흔들림없이 속도전을 펴 나갈 것이며 국회의 조속한 입법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해.

“북, 도발 자제하고 비핵화 협상 참여하라”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들은 4~5일(현지시간) 이틀간 영국 런던에서 회의를 한 후 “북한은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 협상에 참여하라”는 내용을 포함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 이들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으로 북한의 모든 불법 대량파괴무기와 탄도미사일을 폐기하는 목표를 유지한다”며 “미국이 이런 측면에서 계속 노력하려고 준비하는 것에 대해 지지한다”고 밝혀.

-G7 장관들은 “북한은 조기에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이프가드에 복귀하고 화학무기금지협약(CWC)에 가입해야 한다”고 강조. 이들은 또 “북한 내 인권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유엔 기구들과 협조하고 납치 문제를 즉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

-G7 회원국만을 위한 자리였던 만큼 한반도 비핵화의 당사국인 한국은 빠져. 미국의 새 대북정책이 나온 이후 국제사회 차원의 지지 성명까지 나왔음에도 북한은 별다른 반응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도지코인 0.6달러 돌파하며 급등세 이어가

-가상화폐 도지코인 가격이 0.6달러(60센트)를 돌파하며 급등세를 이어가.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 시간 5일 오전 5시 30분 기준 도지코인 가격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10.91% 오른 0.61달러를 기록.

-도지코인은 전날 30% 넘게 치솟으면서 0.5달러를 돌파했고, 이날 0.6달러 선도 넘어서. 시가총액은 급등세에 힘입어 800억달러로 몸집을 불려.

-암호화폐 대장주인 비트코인과 시가총액 2위 이더리움의 가격도 올라.

-비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5.03% 오른 5만6816.17달러를 기록했고, 이더리움은 2.72% 오른 3455.28달러에 거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시가총액은 각각 1조600억달러, 3994억달러로 집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