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증시인물]대주주 요건 뒤집고 공매도 연장까지 얻어낸 동학개미

이슬기 기자I 2021.02.06 09:30:00

韓증시서 올 들어서만 27조 1170억원 사들인 개인
전국민 주식투자 시대에 개인투자자 세력화 돼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동학개미가 명실상부 대한민국의 실세로 떠올랐다. 주식 양도세 부과 기준인 ‘대주주 요건’ 문제에 대해서도 동학개미의 주장이 통했을 뿐 아니라, 공매도 금지 조치의 연장까지 얻어냈기 때문이다. 이번주 증시인물은 동학개미로 불리는 한국 개인투자자를 통해 돌아본다.
이번주 한국 증시를 가장 들썩이게 만든 이슈는 누가 뭐라해도 공매도 금지의 연장이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3일 공매도 금지 조치를 오는 5월 2일까지 약 7주간 추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한 차례 연장된 상황이라 다음달이면 다시 재개됐어야 했던 건데, 동학개미의 원성에 일단 7주는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재개된 이후에도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등 시가총액 대형종목에 대해서만 공매도를 허용하기로 했다.

결국 금융당국이 동학개미의 원성과 업계의 불만 사이에서 접점을 찾은 모양새다. 애초 정치권을 중심으로 공매도 금지가 3개월은 연장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왔었는데, 7주로 대폭 줄면서 금융투자업계도 숨통이 틔었다는 반응이다. 뿐만 아니라 전 종목에 대해서 공매도를 재개하지도 않겠다고 얘기했고, 개인의 공매도 기회 확대에 대해서도 언급하면서 개인의 불만도 일정부분 달랬다.



그러나 금융당국이 결국 공매도 금지를 연장했다는 부분은 우리 사회에서 거대세력화 된 동학개미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밖에 없었단 지적이 나온다. 이는 지난 연말 주식 양도세와 관련해 불거졌던 대주주 논란과도 맞닿는 문제다. 특정 주식을 10억원 이상 들고있으면 ‘대주주’로 간주해 차익의 최대 33%를 세금으로 냈어야 했는데, 이 기준을 올해부터 3억원으로 낮추겠다고 당시 정부가 고집하면서 동학개미의 여론이 들끓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사표를 쓰는 강수를 두기도 했지만 결국 정부는 여론을 따라갔었다.

이번 역시 마찬가지다. 특히 공매도 금지 연장이 재·보궐 선거가 끝난 직후까지만 이뤄진다는 점에서 빈축을 샀다. 정부가 내놓은 정책에 개인투자자들이 반발하면 정치권이 나서서 뒤엎고 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대주주 양도세 문제에 이어 이번 공매도 금지 연장 역시 정부가 결국 동학개미 눈치를 봤단 얘기”라며 “특히 공매도 금지 연장을 7주만 하기로 한 건 선거 끝날때까지만 이 이슈를 붙잡아 두겠다고 얘기하는 것과 다름 없다”고 조소하기도 했다.

동학개미의 증시 진입이 꾸준하게 이뤄지는 가운데 이들의 발언권은 점점 강해지고 있다. 앞으로도 증시 관련 이슈에 동학개미들의 입김이 작용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여겨지는 이유다. 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올 들어 개인이 사들인 코스피·코스닥 주식만 총 27조 1170억원 어치다. 세력화 된 동학개미가 어디까지 이슈를 이끌어나갈 수 있을지 금융투자업계는 긴장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공매도 금지` 5월 2일까지 연장 더보기

- “중소형주 강세, 공매도 재개 이후 둔화될 것” - 은성수 "외국인 증시 유입 긍정적…공매도 연관성 근거 없어" - 은성수 “공매도 부분재개 전 시범시스템 오는 20일 오픈”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