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내밀고 보듬는 이야기"…'아이' 김향기X류현경이 그릴 감동 드라마[종합]

박미애 기자I 2021.01.21 15:04:24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가족의 형태, 그리고 사회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 이 영화로 이어졌다.”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김현탁 감독의 말이다. 21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한 ‘아이’의 제작보고회에 김현탁 감독과 김향기 류현경 두 배우가 참석했다.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아영 역을 김향기, 영채 역을 류현경이 연기했다.

김향기는 “아영(배역)과 전혀 다른 환경에서 자랐는데도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저와 닮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아영이의 감정에 ‘왜?’라는 의문이 전혀 생기지 않는 것이 스스로도 신기해서 선택했던 것 같다”고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말했다.


류현경은 “영채(배역)는 사회에 대한 혐오, 자신에 대한 혐오가 있는 인물이라 안쓰러웠다”며 “영채가 아영(김향기 분)과 아이와 교감하면서 인간적으로 성숙해지는데 저도 이 영화를 찍으면서 성숙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소회를 전했다.

김향기와 류현경은 이번 영화를 통해 첫 호흡을 맞췄다. 류현경은 김향기의 팬이라며 무한한 애정을 표하기도. 류현경은 “매번 현장에서 사랑을 고백했는데 김향기는 심드렁했다”며 “김향기는 말하지 않아도 미소만으로 따스한 힘을 준다. 그 마음을 잘 받아서 연기했다. 촬영 이후에는 너무 보고 싶어서 김향기의 전작을 다 보고 김향기의 ‘짤’도 ‘줍줍’했다”고 팬심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의 말에 김향기는 “(현경) 언니는 사람을 기분 좋게 해주는 에너지가 있다”며 “현경 언니를 비롯해 지금까지 좋은 상대들을 많이 만났는데 그런 에너지가 현장에서 저를 더 집중하게 해주고 잘하고 싶게끔 만드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고 류현경과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이’는 두 사람이 각각 그리는 사회적 약자들과, 그들의 연대를 통해 치유와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참석하지 못했지만 ‘동백꽃 필 무렵’에 이어 ‘경이로운 소문’으로 인기 상승 중인 염혜란도 힘을 보태 감동의 앙상블을 선사한다.

김현탁 감독은 “결핍 있는 사람들이 만나서 서로를 보듬고 손 내미는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며 “좋은 세상까지 바랄 수는 없어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 치유할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개봉은 내달 10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