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들 사흘간 ‘자정 개점시위’ 마쳐…“방역 협조한 자영업만 고사”

정병묵 기자I 2021.02.10 00:39:43

전국자영업자비대위, 10일 오전 0시 기자회견 개최
9시 영업 제한 폐지, 집합제한 업종 손실 보상 촉구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집합제한 조치 연장에 연일 불만을 토해내고 있는 서울·수도권 자영업자들이 사흘 동안 밤 12시에 매장 문을 여는 ‘개점 시위’를 마쳤다. 업주들은 방역지침이 업주들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한다며 그간 입은 손실을 보상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9일 0시 서울 서대문구의 한 코인노래연습장에서 업주들이 밤 9시 영업시간제한 폐지를 촉구하며 개점시위를 벌이고 있다.(사진=뉴스1)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0일 오전 0시 서울 서초구의 한 호프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방역’은 방역당국의 노력과 국민들 동참, 그리고 자영업자의 희생을 바탕으로 이룩한 성과”라며 “그러나 이 성과는 대기업 중심의 주류 생태계에서 혜택을 받았을 뿐 국가경제의 모세혈관이라 할 수 있는 자영업자들은 위태로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8일 서울 강서구 한 PC방을 시작으로 9일 서대문구 코인노래방에서 밤 0시에 문을 여는 개점 시위를 진행해왔다. 이날 서초구 호프집에는 동종 업주뿐만 아니라 24시 해장국, PC방, 코인노래방, 빵집, 피자집 업주들이 모여 각자 피해 사례를 발표했다.



비대위는 그간 주장해 온 1년치 손실 보상을 강조했다. 비대위는 “손실 보상 기준은 국세청의 매출 신고자료로 하고 매출 감소액의 일부를 신속히 보상하라”라며 “전체 소상공인이 아닌 집합금지, 집합제한 업종의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손실 보상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폐업을 하고 사업장을 떠나는 자영업자들은 국가로부터 버림받았다며 절규하고 있다”며 “과학적이지도, 감염의 인과관계도 확인되지 않은 ‘9시 영업시간 제한’을 폐지하고, 이를 위해 자영업자의 의견을 경청할 소통기구를 만들고 상설화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설 연휴 이전에 ‘밤 9시 영업제한 완화’를 기대하셨던 수도권의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께서 실망이 크신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번 결정은 감염 위험도, 사회적 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고 각계 의견을 충분히 듣고 내린 것인 만큼, 대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