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靑실장이라며 손석희·윤장현 만남 주선..3천만원 꿀꺽"

박지혜 기자I 2020.03.26 00:05: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윤장현 전 광주시장 측은 성 착취물을 만들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의 제안으로 손석희 JTBC 사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윤 전 시장 측에 따르면 윤 전 시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사기범에 속아 금품을 건넨 혐의로 2심 재판을 받던 지난해 9월 텔레그램으로 접근한 ‘청와대 최 실장’과 연락했다.

최 실장은 당시 JTBC ‘뉴스룸’ 앵커였던 손 사장과 잘 안다면서 윤 전 시장에게 “방송에 출연해 억울함을 해명하는 기회를 갖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지난 25일 SBS는 윤 전 시장에게 접근한 최 실장이 조주빈이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윤 전 시장은 조 씨의 제안으로 조 씨 일당과 JTBC 사옥을 방문했고, 일당이 손 사장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본 뒤 돈을 건넸다. 당시 윤 전 시장은 손 사장과 만나 인사를 나누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장현 전 광주시장 (사진=뉴시스)
경찰은 윤 전 시장이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3000만 원 가량을 조 씨에게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윤 전 시장은 조 씨의 사기 행각을 눈치채지 못한 채 지난해 12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지난 17일 대법원에서 형을 확정받았다.

그는 최근에서야 경찰의 연락을 받고 사기임을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신상공개 결정에 따라 25일 검찰 송치 과정에서 얼굴을 드러낸 조주빈은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사죄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윤 전 시장을 불러 조 씨의 사기 행각을 확인할 방침이다.

"열심히 보다 `잘`하겠습니다"

박지혜 뉴스룸 박지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더보기

- 'n번방' 켈리, 과거 미성년자 성폭행 미수 '모델 합격했다며..' - 과기부-방통위, 'n번방 방지법' 시행령 개정 협의 시작 - ‘N번방 수사팀 여성 80%이상 구성’ 청원에 靑 “절반 이상 女검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