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씨XX” 욕설 SNS…진중권 “수준 봐라, 한국당 고생”

김소정 기자I 2020.02.14 07:28:08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천심사 면접을 앞두고 페이스북에 쓴 욕설 게시물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수준 봐라”라며 비난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민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씨XX 잡 것들아!”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리며 “그 누구의 글이라도 정말 절창이지만 김지하 시인의 글이라고 하는데 아직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 글에는 문재인 대통령,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여권 인사들을 비난하는 욕설이 담겨 있었다.


민 의원의 글을 두고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민 의원이 구가하는 욕설은 자신이 좋아하는 태극기 세력의 집회나 극우 유튜브 방송으로 가면 얼마든지 들을 수 있다”라며 “민 의원에게 어울리는 곳은 그런 이들이 옹기종기 모이는 저잣거리지 국회는 아닌 듯하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수준 봐라. 쌍욕 안 해도 얼마든지 정권 비판할 수 있다. 논리적 비판을 할 능력이 없으니 쌍욕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욱 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이어 “이런 욕설은 집권여당에 아무 타격도 주지 못한다. 외려 자기 진영에 치명적 타격을 준다. 이런 욕설을 들으면 대통령은 외려 기뻐하신다. 민주당은 두 팔 벌려 환호할 거다”라며 “비판이 효과적이려면 타당해야 한다. 사실에 부합해야 하고, 논리적으로 정합적이어야 하고, 사회적 상식과 합치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의 목적은 적을 죽이기 위한 게 아니라, 사회를 더 건강하게 만들기 위한 것이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한국당에서 이런 분에게 공천 주면 선거기간 내내 고생할 거다. 함량에 미달되는 분들은 정치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라며 “제가 정봉주의 퇴출을 주장했듯이 이런 분들은 보수주의자들이 나서서 한국당에 정리해 달라고 요구해야 한다. 공인의 욕설은, 우리 정치문화에서 절대 허용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보수의 자정능력을 보겠다. 정권에 실망한 민심은 보수 역시 과거와 달라지기를 바란다”라고 기대했다.

기사는 성실히, 독자는 소중히

김소정 뉴스룸 김소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