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도박 논란' 슈 향한 쓴소리…"언니가 부족해서 미안해"

최희재 기자I 2023.09.19 20:06:00
시계 방향으로 바다, 슈, 유진(사진=바다 SNS)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S.E.S 출신 가수 바다가 도박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슈를 향한 진심을 전했다.

바다는 19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바다는 지난 2002년 발매된 S.E.S의 ‘편지’ 가사와 함께 “수영아 언니가 부족해서 미안해. 항상 널 기다릴게. forever S.E.S”라고 남겨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바다는 S.E.S 활동 당시 바다, 유진, 슈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사진=바다 SNS 라이브 방송 캡처화면)
최근 바다는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슈를 언급했다. 바다는 “슈 SNS에 이거 아니다 싶은 거 있으면 가서 이야기도 해달라. 저 혼자 그런 얘기를 하다 보니까 슈와 조금 멀어진 감이 있다. 어쨌든 아닌 건 아니니까 언니로서 슈한테 얘기해주고 싶은 게 있었다”고 말했다.

바다는 “쓴소리했더니 많이 멀어지더라”라며 “슈야, 우리는 정신을 차려야 돼. 쓴소리를 할 수밖에 없었다. 네가 나한테 거짓말 할 필요 없고, 네 주변에 너를 위하는 사람들이 있는지 봐라. 그게 중요하다. 너한테 듣기 좋은 소리만 해주는 사람들, 그 사람들은 어쩌면 너를 다 녹이고 있는지 모른다. 진짜 너가 없어질 수도 있다”며 조언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도박을) 안 하니까’에서 끝난 게 아니다. 그리고 어떤 삶을 살아갈지도 중요하다. 누구보다 S.E.S를 오래하고 싶다. 그걸 위해서 네 옆에 있었고 응원했었다. 더 늦기 전에 너를 찾아서 꼭 돌아오길 바란다”며 “내가 지금 네 전화를 못 받고 너의 문자에 답하지 못하는 건... 언니도 너한테 쓴소리하기 싫고 상처 주기 싫다. 하지만 그게 진실이다. 너한테 달콤한 소리 하는 사람들, 나는 그거 다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며 눈물을 보였다.

해당 라이브 내용이 불화설로 번진 상황, 바다는 슈에게 기다리겠다는 메시지를 다시 한번 전했다.

(사진=슈 SNS)
슈는 지난 1997년 그룹 S.E.S로 데뷔했다. 그는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한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상습도박으로 물의를 빚은 슈는 약 4년 만에 인터넷방송 BJ로 복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슈는 도박 근절 캠페인에 참여하고 한국도박문제예방치유원 홍보대사로 활동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