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①]이낙연 "월성원전 지하수 삼중수소 기준치 17배 검출"…사실일까

김상윤 기자I 2021.01.14 04:00:00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 논란
기준치 17배는 터빈 건물 배수로에 고인물
이 대표 일부 사실을 왜곡 또는 과장해 표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김상윤 한광범 기자] 월성원전에서 리터당 많게는 71만3000 베크렐(㏃)의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 방사능 오염문제를 두고 논란이 격화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는 월성원전의 방사능 오염 규모와 원인, 관리 부실 여부를 전면 조사할 것을 주문하고, 아울러 월성원전에 대한 감사가 부실했다며 감사원까지 비판에 나서고 있다.

반면 야당인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과학적 사실이 아닌 일부 주장을 침소봉대해 정치쟁점화함으로서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해 제기되는 쟁점들을 팩트체크했다.

이낙연 대표 “월성원전 부지 지하수에서 방사성물질 삼중수소가 기준보다 17배 넘게 검출됐다. 외부유출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지하수에서 방사성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 -거짓 또는 과장

▷원전 주변에서 방사능 물질이 나오는 것은 일반적이다. 원전을 가동하면 고체, 기체, 액체 방사성 폐기물이 발생한다. 기체 폐기물의 경우 공기와 섞어서 방사능 농도를 낮춰 외부로 흘려보내고, 여름철 높은 습도로 발생한 응축수도 농도를 낮춰 배수로로 흘려보낸다. 이를 ‘계획적 유출’이라고 한다. 계획적 유출은 한수원은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에 관련 내용을 보고하는 등 통제 아래서 이뤄진다. 이 때문에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확인됐다는 것 자체가 충격”이라는 것은 잘못된 표현이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명예교수는 “삼중수소가 전혀 없는 곳을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대기권에서 만들어지기 때문에 지구 어디에서나 분포할 수밖에 없다.다만 계획적 유출에 의한 삼중수소도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고농도 삼중수소다. 현재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나오는 곳은 두 지역이다. 월성3호기의 터빈 건물 하부 지하수 배수로에 고인물에서 삼중수소가 리터당 71만3000베크롤(㏃)가 나왔다. 한수원은 이를 전량 회수했다고 밝히고 있고, 아직까지 고인물이 지하수로 배출됐는지 여부는 확인이 안되고 있다. 원전에 허용된 배출 기준(4만㏃)을 고려하면 고인물의 삼중수소 농도는 기준치를 17.8배 초과하는 게 맞지만, 지하수에서 나온 수치는 아니다.

결국 핵심은 고인물이 왜 생겼는지, 왜 삼중수소가 높게 나왔는지 여부이지만, 아직 밝혀진 것은 없다. 시민단체 등에서는 고준위 핵폐기물을 보관하는 사용후핵연료의 수조 균열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하지만 추정일 뿐이다.

한수원측은 만약 사용후핵연료 수조에서 유출됐다면 고인물에 삼중수소 외에 세슘 등 다른 방사성 물질도 나와야하는데, 이게 발견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용후핵연료 수조 균열과 관련이 없다고 주장한다. 한수원이 조만간 전문자문기관에 검증을 의뢰한다고 하니 이를 통해 밝혀져야 할 부분이다.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나온 다른 지역은 원전 부지 주변에 있는 관측정(우물)이다. 한수원의 자체 보고서에 따르면 월성2호기 뒤편에 설치된 관측정(WS-2)에서는 다른 관측정보다 10~100배 높은 리터당 최대 2만8200㏃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이 역시 지하수는 아니다. 시민단체와 여당에서는 이처럼 고농도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은 비계획적 유출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한수원은 “현재까지 비계획적인 유출은 확인된 바 없다”고 강조한다. 두 주장 모두 아직까지 확인된 게 없기 때문에 추가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한병섭 원자력안전방재연구소 소장은 “고인물이 외부로 유출돼 관측정에 영향을 줬는지 여부 등은 확인된 게 없다”며 “핵심은 관측정에서 다른 관측정보다 높은 농도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는데 이 원인이 뭔지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관측정에 고농도 삼중수소가 나온 원인으로 비계획적 유출은 의심은 하고 있지만, 밝혀진 건 없다”고 설명했다.

지하수 농도는 현재까지로는 이보다 훨씬 낮은 수준으로만 확인되고 있다. 한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월성원전 주변(봉길) 지역의 삼중수소 농도는 리터당 4.8㏃이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음용수 기준인 리터당 1만㏃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시민단체에서는 마시는 물 기준이 아닌 지하수에는 안전기준은 없는데다 비계획적 유출로 인해 지하수 오염도가 더 높을 수 있으니 보다 넓은 지역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떠나 특정지역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은 것과 관련한 원인 조사는 필요하다.

경북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발전소


●이낙연 대표 “무엇보다 1년 넘게 감사해놓고 사상 초유의 방사성 물질 유출을 확인하지 못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는 납득하기 어렵다. 1년 동안 뭘 감사했는지 매우 의아하다” -거짓


▷앞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2019년 10월 국회법에 따라 감사원에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를 요청했다.

당시 국회가 의결해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한 요지는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의 타당성 및 한수원 이사회 이사들의 배임행위에 대한 감사’였다.

구체적으로 보면 한수원 이사회가 2018년 6월 월성 1호기 조기폐쇄 의결 근거로 든 경제성 평가 자료가 조작됐다는 의혹에 대한 감사 요청이었다.

감사원도 이에 따라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관련된 일련의 의사결정에 대한 감사를 진행해 지난해 10월 결과를 발표했다. 애초부터 방사능 물질 누출 등 월성원전 운영과 관련한 부분은 감사 대상이 아닌 것이다. 방서성 물질 유출과 관련 규제 기관은 원안위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원안위도 삼중수소 유출이 없었다는 결론을 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서 원안위 관계자는 “방사능 물질 유출 여부에 대해 원안위가 조사 및 판단하는 것은 맞다”면서 “다만 아직 (유출 원인 등에 대한) 결론은 낸 건 아니고 사용후핵연료 저장조 등 구조물 파괴에 의한 삼중수소 누설 징후는 (아직까진) 없다고 본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