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온 집이 성추행 장소"...제작진 "삭제 중"

박지혜 기자I 2019.07.11 07:44:44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MBN ‘나는 자연인이다’가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출연자를 방송에 출연시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MBN 측은 지난 10일 “출연자 섭외 당시 이러한 사실을 밝히지 않아 제작진도 몰랐다”며 “전날 해당 제보를 받고 제작사와 방송사 쪽에서 모두 삭제 조치를 했고 다시보기 서비스도 삭제 과정에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출연자를 섭외할 때 사전 인터뷰를 진행하는데, 당사자가 그런 사실을 밝히지 않으면 미리 확인하기가 어려운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출연자를 섭외할 때 검증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런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라고 덧붙였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 개그맨 이승윤(왼쪽)과 문제의 ‘자연인’ (사진=방송 캡처)
앞서 성추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자연인이다’에 출연한 자연인으로부터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A씨는 “TV에 나온 자연인의 집이 사건이 발생한 장소”라며 “가해자가 잘 먹고 잘살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된 것만으로 너무 화가 나지만 채널을 돌리다 언제 또 그 얼굴과 그 집을 마주치게 될지 겁 난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나와 내 딸은 사건 이후 여전히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고통 속에 살고 있다”라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