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보여줄게”, 연이은 초등생 유괴 시도 '충격'

장영락 기자I 2020.11.27 01:00:0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경기도에서 초등학생 유괴 시도가 의심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논란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경기도 구리 한 초등학교 앞 건널목에서는 초등학교 1학년 여학생이 자신을 태워주겠다는 낯선 여성을 만나는 일이 있었다.

MBC가 입수한 당시 인근 CCTV 영상을 보면 여학생이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갑자기 뛰어간다. 이 여학생은 교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중이었는데 중년으로 보이는 여성이 차 창문을 내리고 “집까지 태워줄테니 타라”는 말을 했다고 증언했다.


이후 부모가 학교에 즉각 신고해 학교 측은 전교생에게 상황을 알리고 주의를 당부했다.

비슷한 일은 경기 남양주에서도 있었다. 지난 24일 낮 한 남성이 초등학교 3학년 여학생을 유인하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이 여학생은 집에서 학원으로 걸어가던 중 낯선 남성을 만났다. 이 남성이 검정 승용차 안에 탄 채로 “차 안에 있는 고양이를 보여주겠다”며 자신을 불렀다는 것이 여학생 주장이다.

이같은 일이 있었던 것이 알려지면서 주민들 불안도 커지고 있다.

경찰은 CCTV 확인, 탐문 등을 통해 2개 사건 관련성을 확인하고 용의자들을 추적 중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