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K워치]"코로나 때문에"…소통 대신 불통 택한 금통위

원다연 기자I 2020.11.11 05:00:00

매년 5차례 금통위원별 간담회 올해 끝내 미개최
'익명' 의견개진 위원들 통화정책·경제시각 가늠 창구
코로나 불확실성 속 소통 필요 커지는 상황에 막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올해는 더이상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들이 경제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어떤 화두에 천작하고 있는 지 확인할 길이 없다. 지난 2017년부터 매년 5차례 정례적으로 이뤄져온 금통위원 주최 간담회가 코로나19를 이유로 열리지 않고 있어서다.

올해 임명직 금통위원 5명 가운데 3명이 새로 교체되고,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커져 경제 상황을 바라보는 금통위원들의 시각에 관심이 어느때보다 높아진 상황에서 한은의 대외 커뮤니케이션이 지나치게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한은은 연내 금통위원 주최 간담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은 금통위는 지난 2017년부터 매년 3, 5, 7, 9, 11월 다섯 차례 금통위원 주최 간담회를 열어왔다.

총재와 부총재를 제외한 5명의 임명직 금통위원들이 돌아가면서 개별 주제를 갖고 진행해온 간담회는 금융시장과 일반이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위원들의 경제를 바라보는 시각을 읽고 향후 정책 방향을 가늠해볼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해왔다.

금통위 회의 한달 뒤 공개되는 금통위 의사록에조차 ‘소신있는 정책결정’을 이유로 개별 위원의 의견은 익명으로 개진되는 상황에서 일반과 시장이 개별 위원의 시각을 알 수 있는 유일한 창구다.



지난해 고승범 위원은 이를 통해 과도한 신용공급을 경계하며 금융안정을 강조했고, 임지원 위원은 우리나라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가 주요 선진국의 정책 흐름을 중심으로 형성되는 상황에서도, 우리나라가 정책을 차별화하는 것이 결코 이상하지 않다는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올해는 당초 첫 간담회가 열렸어야 했던 3월, 한달 뒤에 금통위원 5명 가운데 4명의 임기 만료로 교체되며 새로운 금통위가 꾸려진다는 점을 감안해 간담회가 연기됐다.

이후 고 위원의 연임으로 3명의 금통위원이 교체되며 새로운 금통위가 출범한 후에는 코로나19 탓에 간담회가 미뤄졌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간담회와 같은 대면 행사를 진행하기 어렵다는 것이었다. 이같은 이유에 통상 임명직 금통위원 5명이 모두 한차례씩 진행했어야 할 간담회가 올들어 한차례도 열리지 못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이후 총재의 기자간담회나 주요 통계 발표 설명회 등이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유튜브 중계를 통해 이뤄져왔던 점을 고려하면 유독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금통위원 간담회만 열리지 않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은 관계자는 이에 “올해는 금통위원 다수가 교체되는 이슈가 있었고 코로나19에 대응한 실질적인 정책 마련이 바쁘게 돌아가다보니,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금통위의 대외 커뮤니케이션을 어떻게 변경할지 논의하고 변경해 시행하기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금통위원들이 대외적으로 경제상황과 통화정책 시각을 공표하면 향후 통화정책 결정과정에서 스스로 제약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간담회를 외면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그러나 코로나19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져 어느때보다 한은의 대외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해진 시기란 점에서 지나치게 소극적인 대응이란 지적이 적지 않다.

한 채권시장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코로나19 상황에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의장 외에도 지역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들이 공식석상에서 적극적으로 발언에 나서며 시장과 커뮤니케이션을 활발히 한 점을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한은의 정책목표에 고용안정을 추가해야 한다는 논의도 활발해지고 있고 코로나19 상황 진정 이후 위기시 취해졌던 정책을 되돌리는 변화 상황에 앞서 시장이 대비할 수 있도록 커뮤니케이션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전국 교정 시설 코로나 누적 확진자 1238명…동부구치소 10명 추가 - “담배 피우고 싶어”…코로나 격리 군인, 3층서 탈출하다 추락 - 주 평균 확진자 632명, 거리두기 완화 기대 커졌지만…BTJ열방센터 등 '변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