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방위 투기…LH 직원, 지자체 개발 땅도 손댔나

정수영 기자I 2021.03.11 06:45:36

의혹 일파만파…시흥V-CITY 땅 매입 정황
광명·시흥시 공무원 14명도 신도시 땅 보유

[이데일리 이종일·정재훈·황현규 기자]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으로 논란이 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다른 개발예정지 땅도 매입한 것으로 이데일리 취재 결과 드러났다. LH직원뿐 아니라 해당 택지가 있는 경기도 광명, 시흥시 소속 공무원 총 14명의 공공택지 땅 매입 사실도 밝혀지면서 정부합동특별수사단의 수사망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에 참여하고 있는 각 지역 대표자와 주민들이 10일 오후 경기 시흥시 과림동의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 앞에서 LH공사를 규탄하고 3기 신도시 공공주택지구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이데일리가 해당 지자체, 주민들을 통해 취재한 내용을 종합해 보면, LH 직원인 A·B씨는 지난 2017년 1월16일 경매를 통해 시흥 정왕동 밭·도로 3필지 2178㎡(660평)를 4억4865만원(낙찰가)에 매입했다. 3.3㎡(1평)당 평균 68만원에 산 셈이다. 이들은 해당 토지의 지분을 반씩 나눠 가졌다.

이들이 산 땅은 시흥시가 2016년 초부터 본격화한 미래형 첨단 자동차클러스터(V-City) 조성사업 예정구역(총 220만㎡·개발제한구역)이다. 시흥시는 현재 V-City 사업 우선협상대상 컨소시엄을 선정, 사업협약을 맺고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를 밟고 있다.



이들이 산 토지 중 밭에는 현재 용버들 나무가 잔뜩 심어져 있다. 시흥지역 부동산 공인중개사 C씨는 “이 땅은 2017년 평당 시세가 60만~70만원 수준이었지만 현재 110만~120만원으로 올랐다”며 “나무 심어놓은 것을 계산하면 더 많이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LH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정부합동조사단이 현재 조사중이어서 A·B씨의 소속 여부, 근무 기간 등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데일리 취재 결과 A씨는 이 땅 외에도 최근 3시 신도시로 지정된 시흥 과림동 땅을 매입한 사실이 참여연대 감사청구에서 드러나 직위해제 됐다. B씨도 참여연대가 공개한 명단에 포함된 LH 전직 퇴직자인 것으로 보인다. A·B씨는 LH 경기지역본부 소속이었다.

지자체 공무원들의 택지 투기의혹은 계속 드러나고 있다. 광명시와 시흥시는 이날 각각 브리핑을 통해 해당 지자체 소속 공무원의 광명시흥신도시 예정지 토지 취득 사실을 밝혔다.

광명시는 앞서 드러난 소속 6급 공무원 외에 이날 추가로 5명(5급 2명·6급 8명·8급 1명)이 신도시 예정지 내 토지를 매입한 사실을 공개했다. 시흥시도 7명은 광명시흥신도시 토지를 소유한 사실을 자진 신고했고, 1명은 조사 과정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전철역 예정지 인근 땅을 매입한 포천 공무원에 대해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하지만 조사에 의구심을 던지는 시선은 여전하다. 조주현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자체 조사는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이라며 “당사자들에게 물어볼 것이 아니라 토지 소유의 변동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는 방식의 외부기관 조사나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LH發 `신도시 땅투기 의혹` 더보기

- [부동산정책 해법]③주택부 신설·LH 해체…정책 신뢰 회복 방안은 - 연이은 땅투기 의혹에 휩싸인 ′7호선 포천연장사업′…안타까운 주민들 - 수백억 비자금 만들어 신도시 땅 투기…289명 긴급 세무조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