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코로나 현장서 '애국페이' 내몰린 軍 장병들

김관용 기자I 2020.03.23 06:00:00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2002년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고(故) 한상국 상사의 아내 김한나씨가 지난 18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정부가 군 장병들을 동원해 민간 마스크 업체를 지원한데 대한 항의였다. 피켓에는 “국방 의무 희생봉사 대한민국 젊은이들, 마스크 노동 동원마라”, “민간기업 지오영에 국군 지원 웬말이냐”라고 적혀 있었다.

우리 군은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피해가 극심한 대구·경북지역에선 일선 부대 장병들이 휴일도 반납한채 방역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검역소 등에 파견돼 해외로부터의 바이러스 유입을 막고 있는 장병들도 밤낮을 잊은지 오래다. 450여명의 군 의료진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다. 결혼과 전출, 휴가까지 미루고 코로나19 확산 방지 임무를 수행하는 군 장병들도 있다. 마스크 수송 뿐만 아니라 마스크 업체의 주말 생산과 포장을 지원하고 있는 것도 우리 장병들이다.


군 장병들의 이같은 노력과 헌신은 국가 위기 상황에서 어찌보면 당연할 수 있다.다만 이들에 대한 국가의 관심과 배려는 아쉬운 게 사실이다. 얼마전 정부와 국회는 코로나19 관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파견 의료진의 활동수당을 기존 대비 인상했다고 한다. 민간 파견 의료진의 1일 수당이 의사는 50만원에서 80만원으로, 간호사는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각각 올랐다. 또 군의관 등 공공기관 의료진은 의사가 12만원에서 24만원으로, 간호장교 등 간호사는 7만원에서 14만원으로 인상이 예상된다.

군 당국은 현재 군 장병들의 휴가와 외박·외출·면회를 통제하고 있다. 이같은 기본권은 제약하면서, 코로나19 대응 현장에 이들을 동원하고 있다. 역설적이지만 감염병 확산 방지라는 정당성은 있다. 그러나 ‘애국페이’는 또다른 문제다. 헌법이 부여한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청춘을 희생하는 청년들에게 국가 역시 최선을 다해야 한다. 이번 추경에 장병들에 대한 최소한의 보답이 반영됐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육군 장병들이 인천지역 마스크 생산업체에서 포장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군사·안보와 방위산업 관련 뉴스를 전합니다.

김관용 뉴스룸 김관용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스마일게이트, '코로나19 지원금' 30만원 전 직원 지급 - "거리 두고, 마스크 끼고"…코로나 우려 속 투표 열기 '후끈' - 文대통령 “대구 신규 확진자 ‘0’…격려와 위로 전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