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3주째 33%대 기록…문자 논란 이후엔 20%대로 급락[리얼미터]

송주오 기자I 2022.08.01 08:00:00

7월 4주차 조사서 33.1% 기록…부정평가 64.5%
일간 지표서 급격한 변화…38.3%→28.7%로 폭락
문자 노출 파문 후 지지율 급락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7월 마지막 주 지지율이 보합세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다만 일간 지표에서는 주 후반으로 갈수록 지지율이 떨어져 20%대로 내려앉았다.

(자료=리얼미터)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7월 25일부터 29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9명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3.1%를 기록했다. 3주째 33%대를 기록하며 보합세를 이어갔다. 다만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 평가는 1.1%포인트 높아진 64.5%로 집계됐다. 긍·부정평가 간 차이는 31.4%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 일간 지표에서는 급격한 변화가 나타났다. 지난 26일에는 38.3%(부정 평가 60.2%)를 기록했던 지지율이 29일에는 28.7%(부정 평가 68.5%)로 집계됐다. 일간집계 후 처음으로 30%선이 무너졌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산·울산·경남(6.1%p↑, 36.4%→42.5%, 부정평가 54.8%), 서울(3.0%p↑, 32.2%→35.2%, 부정평가 62.2%)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했다. 반면, 인천·경기(5.6%p↓, 35.0%→29.4%, 부정평가 67.8%), 대구·경북(2.3%p↓, 44.5%→42.2%, 부정평가 55.6%), 대전·세종·충청(2.0%p↓, 35.0%→33.0%, 부정평가 65.7%)에서는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40대에서 부정평가가 76.3%에 달해 전 연령층에서 가장 높았다. 반면 70세 이상의 부정평가는 42.1%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경제 위기 상황에서 당무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대통령과 원구성 이후 국회 활동 전념할 당 직무대행이 이준석 대표 ‘찍어 내기’ 인상을 불러일으킬 수준의 문자 누출에 사고에 지지율 급락이라는 ‘육모 방망이’를 만난 형국”이라며 “특히 경제 문제 민감한 30대(5.7%p↓, 34.8%→29.1%, 부정평가 69.2%)와 자영업(2.3%p↓, 41.6%→39.3%, 부정평가 59.1%), 가정주부(1.5%p↓, 42.9%→41.4%, 부정평가 54.7%)에서 변동 폭이 컸고, 하락을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국민의힘 당내 갈등

- '주호영 체제' 완성한 與, TK색 빼고 지역안배 - 이준석 우세승으로 끝난 1차전…아직 남은 고비는 - [단독]성상납 면죄부 받은 이준석, '윤리위 징계 가처분' 만지작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