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Q 영업적자 예상…목표가↓-이베스트

김겨레 기자I 2022.06.27 07:59:43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7일 LG디스플레이(034220)가 2분기 적자전환할 것으로 예상하며 목표주가를 기존 2만원에서 1만8000원으로 하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중립’을 유지했다.
남대종 연구원은 2분기 LG디스플레이가 매출액 5조9000억원, 영업적자 3470억원을 거둬 시장 예상치를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남 연구원은 “출하면적이 전분기 대비 4% 감소했했으며 면적당 평균 판가도 9% 하락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2분기 수요 부진에 더불어 중국 상하이 봉쇄 영향이 장기간 지속됐다”며 “이에 따른 물류 지연이 매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으며, 액정표시장치(LCD) 패널가격도 예상보다 큰 폭으로 하락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남 연구원은 “하반기 주가 상승을 위해선 우선 LCD 패널가격 하락이 안정화되어야 할 것”이라며 “1분기 말 이후 안정화될 것이라 예상했던 TV 패널가격이 2분기 하락폭을 확대했다”고 했다. 그는 “IT용 패널 생산능력(Capa)이 증가한 가운데 수요 부진이 겹쳐 IT용 패널가격도 점진적으로 하락폭을 확대하고 있다”며 “전반적인 가동률 조정이 확대되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다음으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경쟁력이 회복되어야 할 것”이라며 “TV용 OLED 패널 출하는 기존 계획인 1000만대를 밑돌아 800만대로 전년수준에 불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국내라인의 가동률 조정이 진행되고 있으나 근본적인 원가절감 방안이 보완되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남 연구원은 올해 연간 매출액을 24조8000억원, 영업적자 4190억원으로 예상했다. 그는 “하반기도 수요 부진과 OLED 출하지연 이슈가 지속될 것”이라며 “올해 업황과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한 점을 고려해 목표주가를 하향한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