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돌아온 '보이스4', 6월 tvN 편성…티저포스터 공개 [공식]

김보영 기자I 2021.05.14 15:14:03
(사진=tvN ‘보이스4’)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보이스’의 4번째 시리즈 ‘보이스4’가 오는 6월 tvN 편성을 확정, 2년 만에 시청자들과 만난다.

tvN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14부작) 측은 이같은 소식을 알리며 14일 티저 포스터를 첫 공개했다. 시즌1, 2, 3에 이어 4연속 히트를 정조준할 전망으로, 모두가 기다렸던 레전드의 귀환을 예고한다.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다. 앞서 지난 2019년 OCN에서 방영된 시즌3는 청력에 위기가 찾아온 강권주(이하나 분)와 악한 본능이 깨어난 형사 도강우(이진욱 분)를 소재로 최종회 시청률 평균 5.5%, 최고 6.3%를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닐슨코리아 제공)



이번 시즌 4에서는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살인마가 등장한다.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범죄자로 인해 궁지에 몰린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와 타협을 불허하는 원칙주의 형사의 새로운 골든타임 공조를 박진감 있게 그려낸다. 이를 위해 놀라운 필력으로 ‘보이스’ 시리즈를 탄생시킨 마진원 작가가 집필을, ‘터널’, ‘크로스’를 통해 독보적인 몰입도와 쫄깃한 스릴을 선사했던 신용휘 감독이 연출을 맡아 또 한 번의 신화 탄생을 가동한다. 여기에 송승헌은 죽음의 현장에서 생명을 살리는 원칙주의 형사 ‘데릭 조’로 새롭게 합류했고, 이하나는 생명의 소리를 듣는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 역을 맡아 더욱 탄탄하고 강력해진 골든타임팀을 예고한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송승헌, 이하나가 폴리스라인(Police Line, 경찰통제선) 너머 사건 현장 검증에 나선 활약을 담아 시선을 강탈한다. 폴리스라인은 사건, 사고 현장에 일반인들의 접근을 막고 현장을 보존하기 위해 경찰이 설치하는 띠. 송승헌은 누군가를 향해 총구를 겨누는 모습으로, 이하나는 범인을 잡기 위해 소리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며 이들이 새롭게 추격할 사건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특히 빨간 폴리스라인이 형상화하고 있는 숫자 4는 새로운 시즌으로 다시 돌아온 ‘보이스’ 시즌4에 대한 기대를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또한 ‘다시 한 번 골든타임팀의 전화벨이 울린다’는 카피가 ‘보이스’를 기다렸던 국내, 글로벌 시청자들의 심장을 다시 한 번 뛰게 만든다.

‘보이스4’ 제작진은 “티저 포스터로 시즌4의 시작을 알린 ‘보이스4’에서는 긴박한 상황 속 골든타임을 사수하기 위한 송승헌, 이하나의 새로운 호흡과 활약이 극의 몰입과 흥미를 높일 것이다. 첫 방송까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레전드의 귀환을 알린 ‘보이스4’는 2021년 6월 tvN에서 첫 방송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