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위한 월광소나타' 박경미, '조국 사태' 파이터에서 靑대변인으로

박지혜 기자I 2021.04.17 08:08:52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1년 2개월간 문재인 대통령의 ‘입’을 담당했던 ‘최장수’ 강민석 대변인의 후임으로 박경미 교육 비서관이 임명됐다.

박 신임 대변인은 지난 2019년 11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월광 소나타’를 피아노로 연주하는 모습을 올려 현 정부의 성과를 기원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 그는 ‘박경미가 문재인 대통령께, Moon Light’라는 제목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피날레는 월광소나타의 화려한 3악장처럼 뜨거운 감동을 남길 것”이라고 밝혔다.

영상에서 박 의원은 피아노를 연주하며 “월광 소나타, moonlight, 달빛 소나타가 문 대통령의 성정을 닮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러한 영상이 공개된 뒤 박 신임 대변인은 ‘친문(親문재인 대통령)’ 이미지로 주목받게 됐다. 현재 해당 영상은 내려간 상태다.

사진=유튜브 채널 ‘박경미TV’ 캡처
박 신임 대변인은 20대 국회에서 ‘파이터’ 성향을 보여주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4월 국회 운영위에서 “해방 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분열했다”고 말한 당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반민특위에 국론분열의 혐의를 덧씌운 것 역시 어제의 범죄였다. 그런데 그걸 벌하지 않았기에 70년이 지난 지금 또다시 반민특위가 국론분열이라는 망언에 용기를 주지 않았나 싶다. 저는 주어 없이 말했다”라고 나 원내대표의 화법을 빌어 비판했다.

또 2019년 10월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오가는 가운데, 나 원내대표를 ‘유력 정치인’이라고 지칭하며 맞불을 놓았다.

당시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관련한 의혹으로 포문을 열자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포스터 작성 특혜 의혹을 파고든 것이다.

수학교육과를 졸업한 후 고교 교사를 거쳐 교수직을 역임했던 박 신임 대변인은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돼 정치에 입문했다. 박 신임 대변인은 지난해 4월 출마한 총선에서 낙선한 후 청와대 교육비서관을 맡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