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김남춘, 숨진채 발견…향년 31세

김소정 기자I 2020.10.30 14:19:41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FC서울 수비수 김남춘이 사망했다. 향년 31세.

FC서울 홈페이지
김남춘은 30일 숨진 채 발견됐다. FC서울은 “정확한 경위와 배경에 대해서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1989년생인 김남춘은 광운대 졸업 후 2013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FC서울에 입단해 뛰었다. 올 시즌에는 22경기에 출전해 핵심수비수로 활약했다.

김남춘은 지난해 FC서울과 재계약에 성공했다. 계약기간은 3년으로 2022년 말까지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