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재산공개]최기영 장관 108억 재산 1위…진영 15억·박영선 10억↑

김소연 기자I 2020.03.26 00:00:00

정부공직자윤리위, 고위공직자 1865명 신고내역 공개
장관 재산, 최기영 장관·진영 장관·박영선 장관 순
유은혜 부총리 재산 2억6000만원 신고…가장 낮아

25일 세종시 인사혁신처에서 인사처 직원들이 고위공직자들의 재산변동신고 내역이 있는 ‘2020년 정기재산변동사항 공개목록’을 살펴보고 있다. 인사처 제공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지난해말 기준 정부 17개 부처 장관 중 재산이 가장 많은 장관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다. 최 장관은 약 107억6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재산이 이전 재산신고 당시보다 약 15억원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약 10억원이 증가했다.

26일 인사혁신처 소속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주요 공직자 1865명의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다. 전체 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을 보면 최 장관은 107억6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17개 부처 장관 중 재산이 가장 많았다.

최 장관은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에 부인과 공동명의로 아파트 2채(전용면적 139㎡)를 보유하고 있다. 공시지가 기준 각각 9억4400만원과 10억2400만원으로 총 19억6800만원을 신고했다.


최 장관 재산의 절반은 부인 소유의 경기도 부천시 공장(50억4600만원)이다. 이 밖에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복합건물(약 3억원)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최 장관은 본인 명의 예금 19억원과 배우자 명의 13억5000만원과 순금메달(약 210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진 장관은 17개 부처 장관 중 재산 신고액이 가장 많이 늘었다. 진 장관은 지난해 4월 장관으로 취임한 이후 신고한 재산(65억6000만원)보다 약 15억원 늘어난 80억6000만원을 신고했다.

박 장관 역시 지난해 4월 장관으로 취임한 후 신고한 재산(42억9000만원)에서 10억2300만원 증가한 53억1400만원을 신고했다. 17개부처 장관 재산총액 순위 역시 최 장관, 진 장관, 박 장관 순이었다.

이에 반해 재산을 신고한 전체 장관 중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약 2억6000만원을 신고해 재산 총액이 가장 낮았다. 이어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9억원) △김연철 통일부 장관(9억1000만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9억1900만원) 순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제공


안녕하세요. 김소연기자입니다. 더 나은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제보는 메일주세요!

김소연 뉴스룸 김소연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