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타 에리카 불륜' 히가시데 마사히로, 아내 안과 이혼

김가영 기자I 2020.08.01 16:30:45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일본 배우 히가시데 마사히로(32)가 카라타 에리카(23)와 불륜이 알려진지 6개월 만에 모델 겸 배우 안(34)과 이혼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
지난달 31일 일본 매체인 닛칸스포츠는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안이 5년 간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고 이혼을 했다고 보도했다. 양측 소속사 역시 이혼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안은 지난 2013년 방송된 NHK드라마 ‘잘 먹었습니다’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2015년 결혼한 두 사람은 아들 1명과 쌍둥이 딸을 낳았다.


대표적인 잉꼬부부로 꼽히며 사랑을 받은 두 사람이지만 지난 1월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카라타 에리카의 불륜이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두 사람의 소속사 측은 불륜을 공식 인정하며 사과했다.

영화 ‘아사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카라타 에리카와 히가시데 마사히로
히가시데 마사히로, 카라타 에리카는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아사코’ 촬영으로 처음 만나 부적절한 관계를 맺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1997년 9월생인 카라타 에리카가 영화 촬영 당시 법적인 미성년자였던 것이 알려지며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다.

불륜 사실이 알려진 후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지난 3월 도쿄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영화 ‘미사미 유키오VS도쿄대학 전공투 50년 째의 진실’ 홍보 행사에 참석해 “막대한 폐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과를 했다.

이 자리에서 카라타 에리카와 헤어졌다고 전한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일에 있어서도 사생활에 있어서도 자만심 같은 것이 있었다. 내 생각 밖에 안 했던 것 같다”며 “아내와 아이들을 조용히 지켜봐 달라”고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뻔한 기사 말고 FUN한 기사를 쫓겠습니다. 오늘도 연예해요.

김가영 뉴스룸 김가영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