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스타벅스 300잔? 그 가방 집에 있는데 안 써"

박한나 기자I 2020.05.30 11:46:28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최근 한 소비자가 스타벅스 커피 300잔을 주문하고 사은품만 들고 가 논란이 된 사건을 언급했다.

사진=이데일리 DB
29일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팀장이 출연했다.

전 팀장은 “오늘 스타벅스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 예정”이라며 “스타벅스는 연간 언급량이 총 273만건 정도 되며 겨울에는 다이어리 때문에 최고치를 찍고 이번에는 사은품 서머레디백 때문에 작년 동기간대 대비 200%가량 올라갔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전 팀장은 “최근 스타벅스 관련 연관 검색어 1위는 기프티콘, 2위는 사은품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나도 오토바이 타고 다니면서 커피를 하루 몇 잔씩 마시니까 해봤다. 받는 자체가 재미있더라”고 공감했다. 이어 “핑크색 서머레디백을 받았다. 그런데 막상 집에 가져다 놓으니까 안 쓰게 되더라”고 밝혔다.

스타벅스 서머 레디 백과 서머 체어(사진=스타벅스)
전 팀장이 “우리나라에서만 사은품이 인기가 많다”고 말하자 박명수는 “전 세계에서 미국하고 우리나라만 사은품 디자이너가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300잔씩 사서 버린 건 아깝더라. 상황은 잘 모르겠지만 그 자체로는 낭비 같다”며 “우리나라가 놀 게 없어서 그렇다”는 생각을 밝혔다.

지난 22일 여의도에 있는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한 소비자가 커피 300잔을 주문한 후 사은품만 챙겨 매장을 떠나 논란이 됐다. 당초 680잔을 구매한 뒤 1잔만 가져갔다는 소문이 돌며 화제가 됐지만 실제 구매량은 300잔으로 드러났다. 300잔을 구매하면 받을 수 있는 사은품은 17개며, 작은 캐리어 모양의 ‘서머 레디백’이다.

당시 그는 ‘무료로 가져가 드시라’는 안내를 붙이고 매장을 떠났지만, 대부분의 커피는 버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가 사는 오늘을 씁니다.

박한나 뉴스룸 박한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