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26관왕? 상패 한 개 받아, 실감 못해"

박미애 기자I 2021.02.26 11:59:06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사실은 지금까지 상패 한 개 받아서 실감을 못하고 있어요.”

윤여정은 2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한 영화 ‘미나리’ 기자간담회에서 26개의 연기상 트로피를 받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한 뒤 이렇게 위트 있게 답했다.



윤여정은 “말로는 전해듣고 있지만 실감을 못하고 있다”며 “할리우드 배우도 아니고 이런 경험이 없기 때문에 (미국) 나라가 넓으니까 상이 많나보다 그런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다”고 이야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극중 손주들을 돌보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오는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았다. 이 역할로 전 세계 영화제 및 영화상에서 26개의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미나리’는 1980년대를 배경으로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미국 남부의 아칸소라는 시골 마을로 이주한 한국인 가족의 이야기로 내달 3일 국내 개봉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