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장생포, 고래 가고 고래 오다…장우진 '고래가 있던 마을-E'

오현주 기자I 2021.02.25 03:30:02

2020년 작
고래 떠난 자리에 또 다른 고래로 밀려든
압도적 위용의 육중한 공단 구조물 들여
장생포 이질적 풍경, 디지털콜라주 작업

장우진 ‘고래가 있던 마을-E’(사진=갤러리도스)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저 앞에서 크기 자랑은 함부로 할 게 못 된다. 철근콘크리트로 지어 올린 공장들이 감히 높이를 가늠할 수 없는 굴뚝을 빼들고 무섭게 들어서 있다. 바닥에 바짝 엎드린 듯한 몇몇 간판이 그 뒤로 늘어선 육중한 구조물의 외용을 대신 말해준다.

여기는 ‘고래마을’로 불리던 울산 장생포의 어느 산업단지. 한눈에 그 의도가 전달되고도 남을 작품은 작가 장우진의 ‘고래가 있던 마을-E’(2020). 작가는 장생포의 이질적인 풍경을 디지털 콜라주로 작업한 연작을 발표해왔다.



작품 각각이 제 의도를 넉넉히 내뿜고 있으나, 실제 풍경과는 차이가 있다. 둔탁하고 거대한 공단의 구조물 사이로 ‘숨은 그림 찾기’처럼 고래형상을 박아넣는 것도, 자칫 서정적인 감상까지 스미게 한 어스름한 하늘빛을 어울린 것도. 그렇다고 무작정 허구라고 밀어붙일 수만은 없다. 실제 장생포는 고래가 많이 잡히는 지역이었고, 고래가 사라지며 빈 생태계에는 산업화란 또 다른 고래가 밀려들었던 터.

결국 이 모두는 작가의 감상이고 해석이고 표현인 셈이다. 씁쓸하지만 배척할 순 없는, 단단하지만 여려빠진 우리 삶의 단면이라고 할까.

3월 2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갤러리도스서 여는 개인전 ‘철, 소음, 구름’에서 볼 수 있다. 디지털 콜라주. 180×120㎝. 작가 소장. 갤러리도스 제공.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