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아이' 계기로 성숙해지고 싶어"

박미애 기자I 2021.01.21 11:25:38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저도 성숙해지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배우 류현경이 21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한 영화 ‘아이’ 제작보고회에서 출연한 소감을 이 같이 밝혔다.

류현경은 “영채(배역)는 사회에 대한 혐오, 자신에 대한 혐오가 있는 인물이라 안쓰러웠다”며 “영채가 아영(김향기 분)과 아이와 교감하면서 인간적으로 성숙해지는데 저도 이 영화를 찍으면서 성숙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얘기했다.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 분)’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 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린 영화로 내달 10일 개봉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