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는 없고 주장만… 박혜수 학폭 의혹 '진실공방'

윤기백 기자I 2021.02.28 14:46:24

폭로자·소속사, 학폭 의혹 두고 팽팽
"때린 애가 피해자인척" 반박 주장도

박혜수(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배우 박혜수가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학폭 의혹을 제기한 폭로자들과 소속사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되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의 반박글이 주목받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혜수 대청중 동창인데 이번 학폭 사건에 대해’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지금 여론 안 좋은 것도 알고 욕먹을 각오하고 올리는 것”이라며 “같은반 동창으로써 친하진 않았어도 이렇게 아무도 나서주지 않는 게 너무 불쌍해서, 이렇게까지 루머퍼지는 건 안타까워서 용기 내서 글 써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난 중3 때 같은 7반이였고 그 당시에도 소문 많았던 건 사실 맞다”라며 “회장인가 부회장도 해서 말도 꽤 나누고 했었는데, 소문 도는 거처럼 그런 악질적인 애는 절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자라고 주장한 이들에 대해 “가장 중요한 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들, 동창이라면 무조건 다 알텐데 나도 그 친구들 무서워서 익명으로 남기지만 그 당시에도 무서웠고 애들 많이 괴롭히고 다닌 건 사실이지 않냐”고 반문하며 “너가 먼저 박혜수 때리고 싸우는 거 본 애들이 그렇게 많았는데 이제 와서 피해자인 척 매장시키려고 하는 거는 너무한 거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반박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 글쓴이는 “루머 퍼지는 거 보면서 걔(박혜수)가 혹여나 안 좋은 생각이라도 할까 싶어 글을 썼다”며 “이렇게 무분별하게 사람 죽이기 하지는 말자”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혜수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주장들이 게재됐다. 현재까지 박혜수가 학폭 가해자라는 결정적 증거는 공개된 바 없으며, 자신들을 학폭 피해자라고 밝힌 사람들이 익명으로 밝힌 주장만 있는 상태다.



박혜수 소속사 측은 “자칭 피해자 모임 소속이라는 자가 익명으로 소속사 및 배우의 부모 연락처로 ‘어떻게 하실 거냐’라는 식의 막연하고도 정체 모를 연락을 취해왔다”라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들은 법률적 절차 등 공식적 절차를 통해 자신의 권익을 위한 조치를 취하시길 바라고, 이에 대하여는 당사는 성심성의껏 응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혜수 학폭 반박 주장글 전문

박혜수 대청중 동창인데, 지금 여론 안 좋은 것도 알고 욕먹을 각오하고 올리는 거야.

떠도는 루머로 다들 사람 하나 매장 시키려는 게 어쨌든 같은반 동창으로써 친하진 않았어도 이렇게 아무도 나서주지 않는 게 너무 불쌍해서 글 써봐.

솔직히 강남애들이 이 나이 먹고 사실 아닌 거 알아도 굳이 나설 필요는 없지. 막말로 내 일상도 바빠 죽겠는데 심지어 내 일도 아니잖아? 진짜 악의적으로 괴롭히려는 거 아니라면 말이야 솔직히 나만해도 불쌍하지만 가마니였으니까. 근데 이렇게까지 루머퍼지는 건 안타까워서 용기 내서 글 써본다.

난 중3때 같은 7반이였고 그 당시에도 소문 많았던 건 사실 맞아. 그래서 나도 편견 가지고 봤었고.

근데 실제로 우후죽순 올라오는 것처럼 행동을 진짜 하는 걸 본 적도 들은 적도 없고 얘가 회장인가 부회장도 했어서 말도 꽤 나누고 했었음. 반에서 애들이랑도 그냥 두루두루 잘지내고 그만큼 그냥 좀 나대고 시끄럽긴 한데 소문 도는 거처럼 그런 악질적인 애는 절대 아니었어.

단지 시끄럽고 나대는 거 좋아하는 타입. 상식적으로 누굴 때리고 삥 듣고 이런 애가 학급임원으로 뽑힐 일은 없잖아. 그만큼 다른 애들이랑 그냥 두루두루 잘지냈음.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들. 동창이라면 무조건 다 알텐데 나도 그 친구들 무서워서 익명으로 남기지만 그 당시에도 무서웠고 애들 많이 괴롭히고 다닌 건 사실이잖아.

근데 다들 조용히 있는 것도 너무 답답해 아는 사람들은 다 알 텐데 말이지. 피해자라고 말하는 친구 중 한 명은 심지어 같은 반이였고 박혜수랑 친하게 지냈잖아. 교실에서 일방적으로 맞았다면서. 너가 먼저 박혜수 때리고 싸우는 거 본 애들이 그렇게 많았는데 이제와서 피해자인 척 매장시키려고 하는 거는 너무한 거 아닌가 싶어.

다른 건 몰라도 그 친구들이 학폭피해자라고 하는 건 동창으로써 좀. 그렇네. 짚고 넘어갈 건 짚고 넘어가야 할 거 같아서 용기내서 말한다. 박혜수 소속사에서도 증거 있다고 강경대응 한다던데 그럼 강력한 뭔가가 있다는 건데 그러다가 사실 아니라고 밝혀지면 어쩔꺼야. 적어도 입장 나올 때까진 중립기어 해야 하는 거 아닌가.

그런 애는 아니였다는 걸 아는 사람으로써 악플 다는 사람들도 다들 뒷감당 어떻게 하려고? 연예인들 악플로 ○○까지 하는 거 다들 겪어놓고선 사람 하나 죽여보겠다고 달려드는 건 아닌 거 같아. 그리고 난 솔직히 진짜 무서워 진짜 이렇게 루머 퍼지는 거 보면서 걔가 혹여나 안좋은 생각이라도 할까 싶어서. 그래서 사실 글쓴 이유이기도 해.

입장 나온 후 그 이후에 비판할 건 비판해야지 아직 밝혀진 것도 아닌데 이렇게 무분별 하게 사람 죽이기 하지는 말자. 어쨌든 나도 티비에 나오는 거 보고 신기하긴 했는데 중 3때 너에 관한 소문들 믿고 안 좋게 생각해서 미안했다 박혜수. 잘 밝혀내고 잘 일어나길 바랄게.

졸업앨범 첨부할게. 동창이라는 인증이 있어야 좀 믿어줄 거 같아서.

연예·체육계 `학폭 논란` 더보기

- 서예지, 김정현 조종설·학폭·학력 위조 부인했지만…스태프 갑질 의혹 [종합] - 서예지, 김정현 조종·학력 위조·학폭 의혹 모두 부인 [종합] - 졸업사진 때문에 묻혔던 서예지 ‘학폭’ 의혹…다시 수면 위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