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박해수 "황동혁 감독, 이정재 선배에 대한 애정으로 출연"

김보영 기자I 2021.09.15 11:35:20
(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박해수가 ‘오징어게임’에 참여한 계기와 자신이 맡은 캐릭터의 매력을 꼽았다.

15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 제작발표회에는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등 배우 5인과 황동혁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17일 전세계로 공개될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넷플릭스 시리즈다.


박해수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황동혁 감독님, 이정재 선배님에 대한 애정이 커서 함께 하는데 전혀 걱정이나 망설임이 없었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박해수는 “특히 참 좋았던 건 시나리오에서 각자 인간의 군상들이 많이 나오는데 그 군상들의 섬세한 심리변화나 성장해가는 과정, 발전해가는 모습들을 너무 매력적으로 풀어내 흥미롭게 다가왔다. 감독님의 독특한 세계관과 이 게임들이 어떻게 실제로 구현되는지 눈으로 확인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자신이 맡은 캐릭터 조상우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박해수는 “조상우란 인물은 기훈이 형(이정재)과 어린 시절 추억을 공유하고 살던, 같은 곳에서 나고 자란 인물이다. 성장하면서는 명문대 출신으로 증권회사 투자 팀장까지 하며 크게 성공한 인물인데 잘못된 선택으로 나락으로 떨어지고 벼랑 끝에서 유일한 희망이고 마지막 수단인 이 게임에 참여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연기를 하면서도 캐릭터의 속마음을 읽기 어려웠다.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결과적으로 작품을 하며 느낀 건 오직 그만이 할 수 있는 합리적 선택과 결정들을 따라간 것 같다. 상황이 발전해 나가면서 상우가 외적인 것보다 심리적으로 변하는 부분이 큰데 나중에 어떻게 동적으로 변하는지를 유심히 보시면 재밌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오징어게임’은 영화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을 통해 장르의 한계 없이 새로운 이야기와 깊이 있는 주제 의식을 선보여온 황동혁 감독의 첫 OTT 도전으로 처음 선보이는 드라마 연출작이다. 황 감독이 지난 2008년부터 기획한 것으로, 추억의 게임이 극한의 서바이벌로 변모하는 아이러니를 담아낼 예정이다. 여기에 경쟁에 내몰린 현대 사회에 대한 강렬한 메시지와 서스펜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특히 이정재, 박해수 등 믿고보는 주연 배우와 함께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트리파티 아누팜, 김주령 등의 연기파 배우들이 벼랑 끝에 몰려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이들로 총출동한다. 극한의 게임을 겪으며 행하는 저마다의 다른 선택과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징어게임’은 오는 17일 전세계 넷플릭스로 공개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