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퍼포먼스' 우사인 볼트같은 전기차[신민준의 Car네임]

신민준 기자I 2022.11.27 10:00:00

쉐보레 볼트…배터리 전기차와 전압단위 볼트 합성어
GM의 대표 전기차…1회 충전 최장 주행거리 414km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인간탄환’이라는 별명을 지닌 세계적인 육상 슈퍼스타가 있습니다. 주인공은 자메이카 출신의 우사인 볼트(Usain Bolt) 선수입니다. 우사인 볼트 선수는 2008 베이징 올림픽에 혜성처럼 나타나 100m, 200m에서 세계 신기록을 연달아 경신하면서 수많은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쉐보레 볼트 EV. (사진=한국지엠)
이런 우사인 볼트와 같은 이름을 가진 자동차가 있는데요. 바로 쉐보레 전기자동차 볼트(Bolt)입니다. 볼트의 어원은 배터리 전기차동차, 즉 배터리 일렉트릭 비이클(Battery Electric Vehicle)의 앞글자인 ‘B’와 전압의 단위인 볼트‘Volt’의 뒷글자를 따서 만들어졌는데요. 볼트는 2016년 전 세계에 출시돼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선언하는 제너럴 모터스(GM)의 대표 전기차 모델입니다.

볼트는 2016년 출시 당시 경쟁 모델의 두 배를 뛰어넘는 1회 충전 시 383km(국내 기준) 주행이 가능했는데요. GM이 축적해 온 전기차 기술력의 결정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특히 볼트는 GM의 2세대 전기차 전용 배터리 플랫폼(BEV2)이 적용됐는데요. 이는 경쟁업체들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보다 3년 가량 빠른 것이었습니다. 볼투는 이후 2020년형 볼트 EV부터 개선된 배터리 시스템을 적용해 1회 충전 최장 주행거리가 414km로 늘어났습니다.

국내에는 올해 새로운 디자인과 프리미엄 사양을 적용한 볼트 EV와 볼트 EUV가 고객에게 인도되기 시작했는데요. 볼트 EUV는 일렉트릭(Electric)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합성어로 쉐보레 최초의 전기 SUV이기도 합니다. 이 두 모델의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각각 414km와 403km인데요. 볼트 EV의 경우 전기차 보조금을 받게 되면 3000만원 후반대에 구매할 수 있죠.

볼트(BOLT) 이름에는 흥미로운 비밀이 숨겨져 있는데요. 바로 한국어로 같은 ‘ㅂ’으로 발음되는 또다른 볼트(VOLT) 모델도 있었기 때문인데요. 지금은 차량이 단종됐지만 GM은 기존 전기차의 단점인 짧은 주행거리를 극복하기 위해 2010년 볼트(VOLT)를 출시했습니다.

주행거리 연장형 전기차(EREV, Extended-Range Electric Vehicles)를 표방한 같은 발음의 볼트는 시장에서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로 흔히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구동용 엔진이 아닌 발전용 엔진이 탑재돼 전기차에 가까운 성능을 지녔습니다. 당시 다른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 대비 전기로만 주행할 수 있는 거리가 2배에 달할 정도로 획기적인 성능을 보여줬는데요. 특히 2016년 출시된 2세대 모델은 최대 89km의 순수 전기 주행거리와 1.5리터 가솔린 주행거리 연장 엔진으로 총 676km에 달하는 최대 주행거리를 제공해 업계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습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